닫기

글로벌이코노믹

美 오스프리 수송기, 日 규슈 남부바다에 추락

공유
0

美 오스프리 수송기, 日 규슈 남부바다에 추락

일본 오키나와 상공에서 비행 중인 오스프리.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일본 오키나와 상공에서 비행 중인 오스프리. 사진=연합뉴스
미군 수송기가 일본해상에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일본 공영방송 NHK에 따르면, 29일 오후 미군 수송기 오스프리가 일본 규슈 남부 가고시마현 섬 야쿠시마 인근 바다에 추락했다. 일본 해상보안청은 이날 오후 2시 47분께 오스프리 수송기가 바다에 떨어졌다는 사고 신고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해상보안청과 자위대는 항공기와 선박을 보내 수색 활동을 벌이고 있다.
사고가 발생한 CV-22 오스프리 수송기에는 8명이 탑승한 것으로 추정되지만 구조활동을 벌이던 야쿠시마 어업협동조합 어선에는 3명만 발견됐다.

추락한 오스프리는 이날 오후 2시 40분께 레이더에서 사라졌으며, 야쿠시마 공항에서 2∼4㎞ 떨어진 지점에 추락했다는 정보가 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추락한 오스프리는 혼슈 서부 야마구치현 이와쿠니 기지를 출발해 오키나와현 가데나 기지로 비행 중이었으며 사고 당시 야쿠시마 주변 날씨는 바람도 강하지 않고 맑았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마쓰노 히로카즈 관방장관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에서 "상세한 내용은 확인 중"이라며 "정부는 추락 정보를 파악하고, 인명 구조에 최우선으로 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사고가 난 오스프리는 수직 이착륙이 가능하며, 헬리콥터보다 속도가 빠르고 항속 거리도 긴게 특징이다. 주일 미군은 오키나와현 후텐마 비행장에서 MV-22, 도쿄 요코타 기지에서 CV-22 오스프리를 각각 운용 중이다.


장용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ngy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