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일본 증시, 34년 만에 3만7000선 돌파…美 증시 강세·기업실적 호조 영향

공유
0

일본 증시, 34년 만에 3만7000선 돌파…美 증시 강세·기업실적 호조 영향

1989년 12월 버블시기 기록한 역대 최고점(3만8915)에 바짝 근접

일본 도쿄 닛케이지수 시세판.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일본 도쿄 닛케이지수 시세판. 사진=연합뉴스
일본 증시 대표 주가지수인 닛케이225 평균주가(니케이지수)가 9일 오전 장중 한때 3만7000선을 돌파했다.

니케이지수는 9일 전날보다 0.09% 오른 36,897에 장을 마감했다. ‘버블(거품) 경제' 붕괴 이후 34년 만에 최고치를 이틀 연속 경신한 것이다.
니케이지수가 37,000선을 넘어선 것은 '버블(거품) 경제' 시절이던 1990년 2월 이후 34년 만이라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미국 뉴욕증시의 대표 주가지수 중 하나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가 8일(현지시간) 사상 처음으로 장중 5,000선을 돌파하고 엔화 약세가 이어지면서 매수가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일본 기업의 4∼12월 실적이 호조를 보인 것도 주가 상승에 영향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보도했다.

니케이지수는 전날도 2.06% 오른 36,863에 장을 마감했다. 엔화는 이날 달러당 149엔대에서 거래되고 있다. 엔·달러 환율은 지난해 11월 중순 151.89엔까지 올랐으나, 이후 140엔대 초반까지 떨어졌다가 오름세로 돌아섰다.

이날의 상승으로 니케이지수는 1989년 12월 기록한 역대 최고점(3만8915)에 바짝 근접하고 있다. 연초 이후 11%의 상승세를 보였으며 올해 미국 S&P500(5%)이나 유로스톡스50(4%) 등 주요 선진국 증시 대비 압도적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김다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2426w@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