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佛 르노·中 지리, ‘내연기관 생산’ 합작법인 합의 임박

공유
4

佛 르노·中 지리, ‘내연기관 생산’ 합작법인 합의 임박

프랑스 르노자동차 로고(왼쪽)와 중국 지리자동차 로고.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프랑스 르노자동차 로고(왼쪽)와 중국 지리자동차 로고. 사진=로이터
프랑스 최대 완성차 제조업체 르노자동차와 중국 최대 완성차 제조사인 지리자동차가 내연기관 부품 생산을 위한 합작법인 설립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고 로이터통신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로이터는 양사의 합작법인 설립 협의 과정을 잘 아는 소식통들의 말을 인용해 “내연기관 부품과 하이브리드카 엔진을 생산하는 합작공장의 설립에 관한 르노와 지리 간 협의가 마무리 단계에 와 있다”면서 “이달 말까지 합의가 이뤄질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이들 소식통에 따르면 르노와 지리 간 합작법인의 지분은 각각 40%씩 나누는 방향으로 협의가 진행 중이고 나머지 20%는 세계 최대 석유기업인 사우디아라비아의 최대 아람코가 사들일 계획이다.


김현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oc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