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수세 몰린 바이든, 트럼프의 나이·기억력 역공격

공유
0

수세 몰린 바이든, 트럼프의 나이·기억력 역공격

바이든 대통령(오른쪽)이 자신의 약점으로 지적되어 온 나이와 기억력 문제로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역공을 가했다. 사진=본사 자료이미지 확대보기
바이든 대통령(오른쪽)이 자신의 약점으로 지적되어 온 나이와 기억력 문제로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역공을 가했다. 사진=본사 자료
지지율에서 뒤지고 있는 조 바이든 대통령이 자신의 놀림거리였던 나이와 기억력 문제를 들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역공을 가했다. 81세의 바이든 대통령은 자신의 나이를 비판의 대상으로 삼고 있는 것을 의식해 "나만 문젠가, 다른 사람도 봐야 한다"며 77세의 트럼프를 지칭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는 나와 거의 동갑이다. 그런데도 자신의 아내 이름조차 제대로 기억하지 못한다"고 직격했다. 이는 지난 주말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자신의 아내 멜라니아를 "메르세데스"라고 실수한 것을 비꼰 것으로 보인다.
CNN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NBC ‘레이트 나이트’와의 인터뷰에서 “미국 유권자들이 후보의 나이뿐만 아니라 아이디어의 나이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CNN은 트럼프의 나이에 대한 발언은 바이든 대통령의 메시지 전략에서 주목할 만한 변화라고 지적했다.

이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사우스캐롤라이나 공화당 경선에서 승리한 직후 나온 발언이었다. 이들은 서로의 나이에 대해선 가능한 언급을 자제해 왔다. 81세나 77세나 나이들기는 마찬가지라는 유권자들의 생각을 굳이 자극하지 않기 위해서다. 실제로 트럼프 전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이 너무 늙어서 재선에 출마할 수 없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한 바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의 나이를 직접 비난하기보다 “무능한 사람”이라든지 "인지 기능 장애가 있다"고 묘사해 왔다.


성일만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exan509@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