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韓·中 외교장관 회담…조태열 "갈등보단 협력에 초점"

공유
0

韓·中 외교장관 회담…조태열 "갈등보단 협력에 초점"

조태열 외교장관이 13일 오후 중국 베이징 댜오위타이(釣魚臺) 국빈관에서 열린 한중 외교장관 회담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사진공동취재단)이미지 확대보기
조태열 외교장관이 13일 오후 중국 베이징 댜오위타이(釣魚臺) 국빈관에서 열린 한중 외교장관 회담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사진공동취재단)
한국과 중국의 외교 수장이 13일 중국 베이징에서 만나 양국관계 발전 방안과 이달 말 한중일 정상회의 등 현안을 논의했다.

이날 주요언론 보도에 따르면 베이징 댜오위타이 국빈관에서 열린 공식 회담에서 조 장관은 "양국 간 얽혀 있는 실타래를 하나씩 풀어서 한중 관계가 앞으로 나아가도록 물꼬를 터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조 장관은 "지정학적 환경 변화에 따른 양국 관계 제약 요인을 최소화하고 갈등보다는 협력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며 "난관이 있더라도 이견이 갈등으로 비화하지 않도록 세심하게 관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조 장관은 "한국은 대외관계를 '제로섬'으로 인식하지 않고 그렇게 관리하지도 않는다"며 "민주주의 국가로서 분명한 원칙과 기준을 바탕으로 사안별, 분야별로 균형 감각을 갖고 다른 국가들과 협력해 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왕이 부장도 모두 발언에서 "한·중 관계가 직면한 어려움과 도전이 눈에 띄게 증가했다"고 지적하면서 "쌍방의 이익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왕 부장은 "양국 수교의 초심을 견지하고, 간섭을 배제하며 힘을 합쳐 중한관계의 건전하고 안정적인 발전을 추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공식 회담은 순차 통역 방식으로 1시간 동안 진행됐고, 이후엔 만찬 회동으로 이어졌다. 양국 외교 수장은 회담이 끝난 뒤 만찬장까지 함께 걸으며 환담을 나누기도 했다.


김태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host42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