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美 러몬도 장관 “국가 안보 우려…中 커넥티드카 규제안 발표할 것”

공유
0

美 러몬도 장관 “국가 안보 우려…中 커넥티드카 규제안 발표할 것”

지나 러몬도 미국 상무부 장관이 중국산 커넥티드카에 대한 새로운 규제안을 올가을에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지나 러몬도 미국 상무부 장관이 중국산 커넥티드카에 대한 새로운 규제안을 올가을에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로이터
미국 정부가 자국 소비자 정보 유출에 대한 우려로 중국산 커넥티드카에 대한 각종 규제를 추진한다.

15일(현지 시각) 로이터는 지나 러몬도 미 상무장관의 발언을 인용해 중국산 커넥티드 차량이 미국의 데이터에 대한 국가 안보 위험을 야기하고 있으며, 올가을 별도의 관련 규칙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이날 상원 세출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한 러몬도 장관은 “커넥티드카에는 수많은 센서와 칩이 있으며, 중국산 차량은 중국에서 생산된 소프트웨어로 제어된다”며 “운전자가 어디로 가는지, 운전 패턴이 어떠한지, 차 안에서 무엇을 하거나 어떤 말을 하는지 등 미국인들에 대한 수많은 데이터가 베이징(중국)으로 갈 수 있다”며 데이터 유출 위험을 강조했다.

오늘날 전기차를 포함한 최신 자동차들의 상당수는 다양한 센서와 각종 무선통신 및 네트워크를 통해 주변 정보를 주고받으며 자율주행이나 운전자 보조 시스템, 내비게이션 등의 기능을 제공한다.

특히 이 과정에서 발생하는 각종 데이터는 관련 기능 개선 및 성능 향상 등을 위해 해당 자동차의 제조사는 물론, 교통 정보를 수집하는 정부 기관 등에 제공될 수 있다.

앞서 바이든 행정부는 지난 2월 중국산 차량이 운전자와 승객에 대한 민감한 데이터를 대량으로 수집하고 정기적으로 카메라와 센서를 사용해 미국의 각종 인프라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기록하고 있다며 상무부에서 관련 조사를 시작했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러몬도 장관도 중국산 차량 수입이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되는지 여부를 조사할 것이며, 그 결과에 따라 중국산 커넥티드 차량에 대한 새로운 규제는 물론, 수입 및 판매 자체를 금지하는 ‘극단적인 조치’도 취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러몬도 장관은 이번 청문회에서 중국 자동차 제조사들이 관세 회피 등을 위해 멕시코에 생산 설비를 구축하고 현지서 자동차를 생산할 것이라는 계획에 대해서도 조사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로이터는 그가 청문회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우리는 중국이 멕시코를 이용해 새로운 관세를 회피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최용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pc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