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SNS 떠나는 젊은이들…이유는 '거짓광고, 가짜뉴스 탓'

공유
0

SNS 떠나는 젊은이들…이유는 '거짓광고, 가짜뉴스 탓'

인스타그램·페이스북 이용자 지속 감소
거짓광고와 가짜뉴스에 따른 피로감 커져
대체 SNS 없는 와중에 젊은 층 이탈 심각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을 사칭한 페이스북 거짓광고 이미지. 페이스북에는 이처럼 유명인 사칭 거짓광고와 가짜뉴스가 범람해 젊은 층의 이탈이 지속되고 있다. 사진=페이스북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을 사칭한 페이스북 거짓광고 이미지. 페이스북에는 이처럼 유명인 사칭 거짓광고와 가짜뉴스가 범람해 젊은 층의 이탈이 지속되고 있다. 사진=페이스북
가장 대표적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플랫폼인 인스타그램과 페이스북이 모두 이용자 수가 감소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트렌드에 민감한 젊은 층이 주 소비층인 SNS에 거짓광고, 가짜뉴스, 유명인 사칭 광고가 범람하자 이용자들의 관심이 크게 떨어진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10일 모바일 빅데이터 조사기업 아이지에이웍스의 모바일인덱스 통계에 따르면 인스타그램의 지난달 구글 플레이스토어·애플 앱스토어 합산 국내 MAU(월간활성이용자)는 약 1865만 명으로 집계됐다. 인스타그램 MAU는 지난 8월 1925만 명에서 9월 1901만 명, 10월에는 1885만 명으로 1900만 명 밑으로 떨어졌다. 3개월 연속 MAU가 감소했다.
페이스북도 이 같은 상황은 크게 다르지 않다. 한때 국내 최대 이용자 수를 기록했으나 페이스북의 MAU는 지난 2월 980만 명을 기록하며 처음으로 1000만 명 밑으로 떨어진 데 이어, 이후로도 꾸준히 감소세가 유지돼 11월에는 894만 명을 기록했다. 이제는 900만 명도 이용하지 않는 셈이다.

페이스북 이용자 수 900만 명이 무너진 것은 모바일인덱스가 양대 앱 마켓 합산 분석을 시작한 2020년 5월 이후 처음이다.

그러나 이러한 싸늘한 반응에 대해 업계에서는 "올 것이 왔다"는 분위기다. 인스타그램과 페이스북에 온갖 사기 광고와 가짜뉴스가 가득해 SNS 이용이 이용자들의 스트레스를 유발하기 때문이다.

수개월 전부터 메타플랫폼스가 운영하는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에 유명인 사칭 광고가 다수 게재됐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문재인 전 대통령, 주진형 전 한화투자증권 대표,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 등 사진만 보면 알 만한 이들이 모두 사진을 도용당해 거짓광고의 얼굴 역할을 하고 있다.

이처럼 사칭 광고가 성행함에 따라 개인정보보호위원회(개인정보위)는 10월 26일 "메타 등 주요 소셜미디어 사업자에게 신고 절차 안내, 사칭 계정 통제 장치 운영 강화 등을 긴급 요청했다"고 밝혔다.

수개월 전부터 유명인 사진을 도용한 사칭 광고 논란이 있었으나 현재도 버젓이 사칭 광고가 노출되고 있다. 사진은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개그맨 황현희의 사진 도용 광고. 사진=인스타그램이미지 확대보기
수개월 전부터 유명인 사진을 도용한 사칭 광고 논란이 있었으나 현재도 버젓이 사칭 광고가 노출되고 있다. 사진은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개그맨 황현희의 사진 도용 광고. 사진=인스타그램


그러나 이에 대한 메타 측의 답변은 "타인을 사칭한 계정은 메타의 커뮤니티 정책에 따라 엄격히 금지되며, 이러한 활동을 적발하기 위해 별도 인력과 기술을 투입해 지속적으로 단속하고 있습니다. 내부적으로도 현 사안을 심각하게 보고 있으며, 사칭 계정 단속을 위해 추가 모니터링을 진행 중입니다. 안전한 플랫폼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는 원론적인 답변만 내놓았다.

여기에 메타는 정치 영역까지 광고를 허용하며 이용자들의 이탈을 부추겼다. 본래 SNS는 친구와 지인들의 일상을 공유하는 것이 목적인데, 원치 않는 홍보성 글과 사칭 광고 등이 넘쳐나게 되자 이용자들의 이탈이 지속되고 있는 것이다. 특히 페이스북은 젊은 이용자들이 더 많이 이탈하면서 중장년층 SNS로 빠르게 늙어가고 있다.

문제는 이렇게 이탈한 이용자들이 옮겨갈 만한 마땅한 대안 플랫폼이 없다는 점이다. X(전 트위터)도 정치 게시물과 가짜뉴스, 딥페이크 등이 범람하고 있는데다 토종 SNS는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만큼 이용자 수가 많지 않다. 특히 네이버밴드는 여타 개방형 SNS와 다르게 폐쇄형 SNS이기에 자신을 드러내고 싶어 하는 MZ세대들의 이용률을 늘리기에는 다소 역부족이라는 견해가 나오고 있다.


이상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angho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