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GU+, "자영업 AX 솔루션 시장 1위 목표"

공유
0

LGU+, "자영업 AX 솔루션 시장 1위 목표"

2027년까지 매출 2000억원 목표
식당연구소 운영으로 현장 애로사항 파악에 "큰 도움"
내방 고객 정보로 선호 자리, 메뉴 등 추천도 가능

1일 용산  LG유플러스 사옥에서 박성율 기업부문 기업사업그룹 전무가 '우리가게패키지 AX 솔루션'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편슬기 기자 이미지 확대보기
1일 용산 LG유플러스 사옥에서 박성율 기업부문 기업사업그룹 전무가 '우리가게패키지 AX 솔루션'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편슬기 기자
LG유플러스가 AI(인공지능)와 DX(디지털전환)를 합친 AX 솔루션을 새롭게 선보인다. 이를 통해 관련 시장 점유율 1위를 달성하고 오는 2027년 매출 2000억원을 달성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1일 용산 사옥에서 '우리가게패키지 AX솔루션(이하 우리가게 솔루션)' 출시를 알리는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LG유플러스가 새롭게 선보이는 우리가게 솔루션은 △예약·대기 솔루션 △주문·결제 솔루션 △파트너·제휴 솔루션 크게 3개 성격으로 나뉜다. 여기서 다시 6개로 세분화돼 △U+AI전화 △U+AI예약 △U+오더 △U+웨이팅 △U+키오스크 △U+포스 솔루션을 지원, 소상공인의 매장관리를 더욱 용이하게 돕기 위한 목적으로 만들어졌다.
코로나19 이후 외식업계 풍경은 인건비를 최대한 낮추고 효율적으로 가게를 운영하는 트렌드가 두드러지는 모습이다. 물가 상승과 함께 소비 심리 위축으로 시장이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적지 않은 소상공인들이 매장의 디지털 전환을 꾀하고 있다. 변화한 시장 상황에 적응하며 생존을 모색하기 위한 방안으로 추정된다.

막 성장하기 시작한 시장인 만큼 곳곳에 불편함이 산적한 상황이다. 특히 만족스러운 솔루션의 부재와, 솔루션 도입이 사업 성장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지 역시 확실치 않은 것 또한 외식업계의 디지털 전환을 가로막고 있는 실정이다.

박성율 LG유플러스 기업부문 기업사업그룹장(전무)는 "LG유플러스가 출시한 우리가게 솔루션의 모든 AI 서비스는 통신 서비스와 함께 하나의 플랫폼에서 관리된다"는 장점을 지녔다고 설명했다. 기존에는 전화 응대, 가게 예약, 키오스크 결제 등 편의를 위해 도입한 서비스가 하나로 연동되지 않는다는 점이 소상공인들 사이에서 불편사항으로 제기돼 왔다. 이에 모든 매장 지원 서비스를 하나로 통합 제공키로 한 것.

LG유플러스는 우리가게 솔루션을 통해 오는 2027년까지 관련 시장 점유율을 30~33%가량 확보해, 연 매출 2000억원을 달성하겠다는 방침이다. 타 사와의 경쟁에서도 자신감을 내비쳤다.

지난해부터 운영 중인 '식당연구소'가 자신감의 근거다. LG유플러스는 서비스 출시 전 소상공인들이 가게 운영 등 업무 일선에서 겪는 실질적인 애로사항을 직접 파악하기 위해 실무진과 임원들이 실제 요식업 운영에 나섰다. 가게 운영을 통해 파악한 문제 요소 해결과 통신사가 제공할 수 있는 소호(SOHO) 시장의 오프라인 경험을 강점으로 내세워 시장 공략에 나설 계획이다.

(왼쪽부터) 정승헌 소호 사업 담당, 박성율 기업사업그룹장, 전영서 기업서비스 담당이 Q&A에서 답변하고 있다. 사진=편슬기 기자이미지 확대보기
(왼쪽부터) 정승헌 소호 사업 담당, 박성율 기업사업그룹장, 전영서 기업서비스 담당이 Q&A에서 답변하고 있다. 사진=편슬기 기자

특히 내방한 고객들의 정보를 바탕으로 AI가 추천하는 예약 및 메뉴 선정, 재고 관리 등의 서비스도 가게 운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고객이 선호하는 자리를 추천하거나, 지난번 방문해서 먹었던 메뉴가 마음에 들었다면 유사한 메뉴를 권한다. 특정 메뉴 판매량이 늘었다면 필요한 식재료 구매를 추가적으로 돕기도 하는 등 AI가 경영 전반에 세심한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아직까지는 미구현된 서비스로, LG유플러스는 연내 도입이 목표라는 설명을 덧붙였다.

개인정보와 관련된 서비스인 만큼 보안에도 신경썼다. 전영서 LG유플러스 기업개발서비스랩장은 "올해부터 LG유플러스에서 처리하는 모든 플랫폼 데이터는 3년 후까지 암호화되기 때문에 유출되더라도 해커들이 알아볼 수 없다. 또한 각 서비스에 대한 고객의 개인정보 활용 동의를 받아 염려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 개인정보 보안 부문은 완벽하게 구현됐다고 보면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우리가게 솔루션을 매장 운영에 도입한 실제 고객의 사용 후기도 들을 수 있었다. 투썸플레이스 상암우리센터점을 운영하는 김민희 점장은 "요즘 젊은 친구들은 전화를 받는 것도, 하는 것도 어려워한다. 그래서 전화가 울리면 받지 않는 경우도 있고, 점심시간과 같이 바쁠 때는 전화를 놓치게 되는 경우도 많다. 전화 한 통이 매출에 연결될 수 있기 때문에 이 부분을 어떻게 해결해야 할 지 고민이 많았다"고 하소연했다.

이어 김 점장은 "우리가게 솔루션을 도입한 뒤 전화를 놓치는 일도 없어졌고 'AI 전화 응대도 괜찮구나'라는 인식 전환을 할 수 있었다. 제가 가게 사장이라면 (우리가게 솔루션을) 도입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생각한다. 저렴한 비용으로 업무에 확실히 집중할 수 있고, 부재 중일 때도 고객이 우리 가게에 대해 무엇을 궁금해하고 질문했는지 확인할 수 있어서 정말 많은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박성율 전무는 "(우리가게 솔루션으로) 소상공인과 내방 고객에게 가치 있는 정보를 되돌려드리고자 한다. 또한 서비스를 이용하는 소상공인 뿐만 아니라 최종 고객에게까지 닿을 수 있는 차별화된 서비스와 고객 경험을 제공하겠다. 앞으로도 소상공인들을 위해 끊임없는 노력을 거듭하겠다"고 말했다.


편슬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yeonhaey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