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라인, 한일 외교 별개"…尹 대통령 발언 日 보도 쏟아져

공유
0

"라인, 한일 외교 별개"…尹 대통령 발언 日 보도 쏟아져

굴욕 외교 넘어선 식민 외교라는 日 의견도

지난 26일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가 양자회담에 앞서 서로 악수하는 모습. 사진=대통령실이미지 확대보기
지난 26일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가 양자회담에 앞서 서로 악수하는 모습. 사진=대통령실
한일 양자회담에서 "라인 사태는 한일 외교와는 별개의 문제"라고 말한 윤석열 대통령의 발언이 한일 양국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한국에서는 '굴종적 외교', 일본에서는 '한일 관계 개선'으로 바라보는 모습이다. 일본에서는 2년 후 더불어민주당을 필두로 한 이른바 '좌파 정권'이 들어오기 전 취할 수 있는 것은 전부 취해야 한다는 의견도 보인다.

27일 열린 한중일 국가정상회담에 앞서 26일 가진 한일 양자회담에 대한 일본 언론과 국민들의 반응이 뜨겁다. 특히 윤석열 대통령의 "라인 문제는 한일 외교와는 별개의 문제"라는 발언에 대해 27일까지도 논란이 가라앉지 않는 모습이다.
윤 대통령의 발언 직후 일본 언론에서는 "윤 대통령 회담에서 라인 문제 제기 안 하고 싶어", "윤 대통령은 라인 문제를 이슈로 만들고 싶지 않다", "Mr. 윤, 라인 문제 제기하고 싶지 않아요" 등의 헤드라인을 앞세운 관련 보도가 쏟아졌다.

한국 누리꾼들은 윤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나라 망신, 국민들의 자존심을 상하게 하고 있다", "영업사원 1호라더니 일본 앞잡이 노릇을 하고 있다", "일본이 한국의 기업을 빼앗아 집어 삼키겠다는데 한일관계와 별개 사안이라니?" 등 분노를 표하고 있다.

반면 일본에서는 윤석열 대통령의 발언을 환영하고 있다. 오히려 한 술 더 떠 "한일 관계 개선이 한국의 야당(민주당)에게는 눈엣가시일 것", "기시다 총리가 윤 대통령에게 취할 수 있는 것은 다 가져와야 한다", "굴욕 외교를 넘어서 식민 외교 아닌가"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어 국제적 망신이라는 비판이 잇따르고 있다.


편슬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yeonhaey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