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주)한화, '스마트통합관제센터' 개소…"화약류 안전관리 강화한다"

공유
0

(주)한화, '스마트통합관제센터' 개소…"화약류 안전관리 강화한다"

대형 화면을 통해 전국 화약운반차량과 센터의 정보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화약운반차량의 위치·배송상태·물동량 등 실시간 체크… 유사시 즉각 대처

(주)한화가 새롭게 오픈한 스마트통합관제센터. 사진=(주)한화이미지 확대보기
(주)한화가 새롭게 오픈한 스마트통합관제센터. 사진=(주)한화
㈜한화 글로벌부문이 화약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스마트 안전기술을 활용한 ‘스마트통합관제센터’를 오픈했다고 29일 밝혔다.

충청북도 보은군 ㈜한화 보은사업장에 구축된 스마트통합관제센터는 전국 각지의 화약운반차량 및 화약저장소의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첨단 IT기술을 도입해 전국 화약운반차량과 센터의 정보를 실시간으로 분석하고 공유함으로써 위험상황을 사전에 감지하고 예방할 수 있다.
㈜한화는 스마트통합관제센터 운영을 통해 화약류 운반 안전관리 법률 준수를 강화하도록 했다. 전국 각 센터는 통합관제시스템과 연동된 어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운반자의 신원을 알 수 있고 화약운반차량의 위험물 표시와 뇌관 운반 전용 용기 사용 등 법적으로 준수되어야 하는 요소들도 사진으로 촬영해 시스템이 관리하게 된다.

화약운반과정의 안전관리 프로세스도 시스템화 된다. 먼저 화약운반차량 출발 전 탑승자의 음주·혈압·체온이 의무적으로 체크되고 시스템에 입력된다. 화약 운송 과정은 스마트통합관제센터를 통해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되고 취합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물동량, 정시배송율(OTD) 등 다양한 정보들이 실시간으로 확인이 가능해진다.

이외 화약을 보관하는 센터의 모니터링도 강화한다. ㈜한화는 △고령센터 △포천센터 △천안센터 등 전국 13개 센터에 CCTV를 설치했다. 이를 통합관제센터를 통해 실시간으로 확인이 가능해 보안이 더욱 강화됐다.

㈜한화는 스마트통합관제센터 구축을 통해 화약운반차량의 안전 운행을 위한 신뢰성과 객관성을 높이고 사고 발생률을 감소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도난, 분실 및 기타 예상치 못한 사고 등 돌발상황에 대한 대응체계를 강화하고 추가로 이어질 수 있는 2차 피해까지 원천적으로 차단할 계획이다.

김종락 ㈜한화 글로벌부문 김종락 SCM실장은 “스마트통합관제센터는 화약류 운송과 관리에 있어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선제적, 적극적 투자의 결과”라며 “㈜한화는 철저한 안전관리를 바탕으로 첨단 화약제품들의 생산 뿐만 아니라 안전 운송, A/S에 이르기까지 토탈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장용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ngy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