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전자, 대만에서 최다 특허 출원 외국 기업 1위…쿠팡도 6위 진입

공유
0

삼성전자, 대만에서 최다 특허 출원 외국 기업 1위…쿠팡도 6위 진입

지난 4일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에 걸린 삼성 깃발이 바람에 휘날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지난 4일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에 걸린 삼성 깃발이 바람에 휘날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삼성전자가 대만에서 특허 출원을 가장 많이 한 외국 기업으로 선정되었다.

10일(현지시간) 대만 중앙통신사가 대만 경제부 발표를 인용한 보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022년보다 45% 증가한 978건의 특허를 출원하였으며, 이 중 1건을 제외하고 99.9%(977건)는 발명 특허였다. 이로 인해 삼성전자는 대만에서 처음으로 최다 특허 출원 외국 기업 1위에 올랐다.
대만법상 특허는 발명, 실용신안, 디자인 특허 3가지로 분류되는데, 신기술 측면에서 발명특허가 가장 중요하다고 대만 경제부(MOEA)는 설명하였다.

삼성전자에 이은 2위는 미국 반도체 장비 회사 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가 차지하였다. 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는 전년 대비 12% 감소한 799건을 출원하였다. 그 뒤를 미국 스마트폰 집적회로(IC) 설계업체 퀄컴(639건, 16% 감소), 일본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생산 장비 공급업체 도쿄 일렉트론(555개, 14% 증가), 일본 전기제품 제조업체 니토 덴코(478건, 7% 증가)가 뒤를 이었다. 한국 기업 쿠팡도 2022년보다 222% 늘어난 454건의 특허로 6위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대만 기업 중에서는 TSMC가 가장 많은 특허를 출원하였다. TSMC는 지난해 1956건의 특허를 출원해 8년 연속 1위를 차지하였다. 이는 역대 최다이자 2022년보다 28% 증가한 규모다. TSMC는 대만의 대표적인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기업으로, 글로벌 반도체 산업의 허브 역할을 하고 있다.

대만 경제부 지적재산권사무소 량청웨이 국장은 “TSMC와 삼성전자가 대만에서 특허 포트폴리오를 강화하려는 노력은 대만이 글로벌 반도체 산업의 허브가 됐음을 보여준다”고 평가하였다. 또한 “한국 기업 쿠팡의 특허 신청 급증은 대만 물류 시장을 뚫으려는 야심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삼성전자의 대만에서의 최다 특허 출원 1위 달성은 기술력 강화와 시장 경쟁력 확보를 위한 노력의 결실로 볼 수 있다. 또한 쿠팡의 6위 진입은 한국 기업들의 해외 시장 진출 확대와 기술 경쟁력 향상을 보여주는 상징적인 사건으로 평가된다.


홍정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noja@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