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차그룹 'E-GMP' 전기차 美 주행평가서 1∼3위 싹쓸이

공유
0

현대차그룹 'E-GMP' 전기차 美 주행평가서 1∼3위 싹쓸이

미국 자동차전문 웹사이트, 43개 모델 '충전1시간 주행거리' 측정
주행거리 상위 10위권, 다른 현대차그룹 전기차들도 포함
전체 1위 아이오닉6 RWD…2∼3위 EV6 RWD·아이오닉6 AWD

현대자동차 아이오닉6. 사진=현대차이미지 확대보기
현대자동차 아이오닉6. 사진=현대차
현대·기아자동차의 전기차 3종이 최근 미국에서 시행된 주행거리 평가에서 1∼3위를 모두 차지했다.

12일 미국 자동차 전문 웹사이트 에드먼즈(Edmund.com)에 따르면 현대차 아이오닉6 후륜구동(RWD) 모델이 전기차 최대 주행거리 평가에서 1위를 기록했다.
이 모델은 1시간 충전 시 최대 주행거리가 1396㎞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어 기아 EV6 RWD 모델이 주행거리 1238㎞로 2위를, 아이오닉6 사륜구동(AWD) 모델이 주행거리 1230㎞로 각각 2∼3위를 차지했다.

미국에서 진행된 평가 1∼3위를 모두 현대차·기아 전용 전기차가 독차지 한 셈이다.

이번 평가는 실제 급속 충전소를 활용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에드먼즈는 현대차·기아를 비롯 테슬라, 제너럴모터스(GM), 포르쉐 등 글로벌 자동차 업체가 출시한 전기차 43개 모델의 주행거리를 측정해 순위를 매겼다.

주행거리 상위 10위권에는 다른 현대차그룹 전기차들도 포함됐다.

기아 EV6 GT 라인(주행거리 1091㎞)이 5위에 이름을 올렸고, 아이오닉5 AWD 모델(주행거리 1083㎞)과 제네시스 G80 전동화 모델(주행거리 946㎞)도 각각 6위, 8위에 랭크됐다.

현대차·기아와 달리 미국 메이커 전기차 대다수는 상대적으로 박한 평가를 받았다.

테슬라 전기차 가운데 모델3 롱레인지 모델은 주행거리 916㎞로 10위에 만족해야 했다. 모델Y 롱레인지(주행거리 866㎞)는 14위를 했다.


김태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host42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