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전자, MWC서 '6G·갤럭시 링' 등 미래 성장동력 구축 박차

공유
0

삼성전자, MWC서 '6G·갤럭시 링' 등 미래 성장동력 구축 박차

6G 통신 주도 위한 'AI-RAN 얼라이언스' 창립멤버 참여
엔비디아·암·소프트뱅크·에릭슨·노키아·MS 등 10개사 구성
반지 형태 웨어러블 헬스케어 기기 ‘갤럭시 링’ 첫 공개

삼성전자가 26일(현지 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 2024에서 새로운 헬스케어 웨어러블 디바이스 '갤럭시 링'의 실물을 최초로 공개하기 위한 전시관을 마련했다. 사진=삼성전자이미지 확대보기
삼성전자가 26일(현지 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 2024에서 새로운 헬스케어 웨어러블 디바이스 '갤럭시 링'의 실물을 최초로 공개하기 위한 전시관을 마련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2024(MWC 2024)'를 통해 6G 기술을 주도하는 한편, 갤럭시 링의 실물을 공개하고 헬스케어 분야의 입지를 다지기 위한 행보에 나섰다.

6G는 전체 통신망에 인공지능(AI)이 적용되는 초지능 네트워크도 구현되는 만큼 AI 시대를 준비하고 있는 중요한 기술로 꼽힌다. 헬스케어 분야는 이재용 회장이 오랜 기간 노력을 기울여온 삼성전자의 새로운 일감으로 두 기술 모두 뉴삼성의 기초가 될 기술이다.

삼성전자는 26일(현지 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 2024에서 공식 출범한 'AI-RAN 얼라이언스(AI-RAN Alliance)'에 창립 멤버로 참여해 AI와 무선통신 기술 융합을 통해 6G 기술 연구와 생태계 조성에 나선다.

'AI-RAN 얼라이언스'는 삼성전자를 포함해 엔비디아, 암, 소프트뱅크, 에릭슨, 노키아, 마이크로소프트, 미국 노스이스턴대학 등 통신 및 소프트웨어 기업 10개사와 1개 대학이 창립 멤버로 구성된다.

삼성전자는 이번 얼라이언스 참여로 AI를 무선통신 기술에 적용해 서비스 혁신을 선도하고 통신망 효율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6G 연구 추진 및 생태계 확장을 주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AI-RAN 얼라이언스'는 'AI for RAN', 'AI and RAN', 'AI on RAN' 등 세 개의 워킹그룹을 구성하고 기술 연구를 수행할 계획이다.

각각 △'AI for RAN' 워킹그룹은 주파수, 비용, 에너지 효율 제고를 위해 AI 및 머신러닝을 활용한 무선통신 최적화 기술 연구 △'AI and RAN' 워킹그룹은 효율적인 자원 관리와 인프라 활용 극대화를 위한 AI와 무선망 융합기술 △'AI on RAN' 워킹그룹은 무선망에서의 신규 AI 애플리케이션과 서비스 발굴에 집중해 기술 연구를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이러한 활동을 통해 도출된 기술 보고서, 백서 등의 연구 결과물은 향후 신규 서비스 발굴과 기술적 요구사항 및 규격 등 6G 표준화와 상용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리서치 6G연구팀장인 찰리 장(Charlie Zhang) 상무는 "AI와 6G 네트워크를 중심으로 새로운 변화를 만들어 사람들이 기술과 상호 작용하는 방식을 혁신하고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밖에도 삼성전자는 MWC에서 영상으로만 공개했던 반지 형태의 웨어러블 헬스케어 기기 '갤럭시 링' 실물을 최초로 공개한다. 올해 하반기 출시 예정인 갤럭시 링은 수면 중에도 편하게 착용할 수 있고 반지 안쪽 면이 손가락을 감싸 세밀한 건강 데이터 측정이 가능한 게 특징이다.

공식 출시 전까지 보안 등을 위해 아크릴 내에 전시돼 직접 체험할 수는 없고, 갤럭시 링 등과 연계해 향후 출시될 지능형 헬스 기능도 소개한다.

수면, 심장 박동 등 다양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사용자에게 개인화된 건강 가이드를 제공하는 '마이 바이탈리티 스코어', 사용자가 건강 관련 목표를 설정하면 이를 독려하는 '부스터 카드' 등 새로운 헬스 기능을 통해 사용자에게 최적화된 맞춤형 건강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김태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host42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