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저커버그, 왜 삼성·LG를 파트너로 선택했나

공유
0

저커버그, 왜 삼성·LG를 파트너로 선택했나

미래 사업 분야 시너지 극대화 위한 전략 동맹

페이스북의 모회사 메타 로고.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페이스북의 모회사 메타 로고. 사진=연합뉴스
페이스북 모회사 메타의 마크 저커버그 최고경영자(CEO)가 인공지능(AI) 분야의 파트너로 삼성전자와 LG전자를 선택했다. 삼성전자와는 AI 칩 관련 협력이 예상되고, LG전자와는 첨단 확장현실(XR) 헤드셋 공동 개발 등에 대한 논의를 통해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 방안을 모색할 전망이다.

2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저커버그 CEO는 이번 방한 때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에 이어 조주완 LG전자 사장과 회동을 통해 상호 협력 방안을 논의할 전망이다. 일각에서는 28일 만날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
저커버그와 조 사장의 만남이 성사되면 AI, XR 등 차세대 기술·제품 관련 협력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양사가 개발 중인 헤드셋은 메타의 헤드셋 시리즈 '퀘스트' 중 고사양 제품이 될 것으로 시장에서는 전망한다. 헤드셋 공동 개발이 성공적으로 이뤄지면 LG전자가 양산도 맡아서 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앞서 메타는 지난 2014년 삼성전자와 기어VR을 선보인 바 있다. 당시 제품은 스마트폰을 중심으로 구동되며, VR기기보다 스마트폰의 성능이 좌우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스마트폰의 활용도 한계로 관심을 끌긴 했지만, 대중화를 이루지는 못했다.

하지만 LG전자와의 협업이 예상되는 XR은 PC를 기반으로 한 제품으로 기기 내부의 자체 디스플레이가 탑재되며 기존과 다른 모습의 제품으로 탄생할 전망이다. 이런 의미에서 LG와의 협업이 기대된다. 글로벌 최고 디스플레이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고, 스마트폰 사업을 포기한 만큼 기기 간 간섭효과에도 신경을 쓰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AI 칩 개발과 관련해서는 삼성전자와의 협업이 예상된다. 반도체 분야에서 전방위적으로 이름을 떨치고 있는 삼성전자다. 특히 범용인공지능(AGI) 직접 개발을 위해 미국 실리콘밸리에 특별 연구조직인 'AGI컴퓨팅 랩'을 신설한 삼성전자인 만큼 메타와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반도체 업황 악화에도 삼성전자의 지난해 4분기 D램 점유율이 45.7%로 2016년 3분기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는 반도체 분야에서 삼성전자가 입지를 공고히 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이런 실적 역시 저커버그가 삼성전자를 AI 칩 파트너로 생각하게 하는 중요한 요소 중 하나로 분석된다.

메타는 AI 기술 경쟁에도 적극 뛰어들고 있다. 메타는 지난해 5월 MITA(Meta Training and Inference Accelerator)라는 자체 설계 칩을 공개했으며, '아르테미스(Artemis)'로 이름 붙인 2세대 칩을 자사 데이터센터에 탑재할 예정이다.
2014년부터 2017년까지 국내에 출시됐던 기어VR. 사진=삼성전자이미지 확대보기
2014년부터 2017년까지 국내에 출시됐던 기어VR. 사진=삼성전자



김태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host42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