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오롱 오너 4세 이규호 부회장, 코오롱·코오롱인더 사내이사로

공유
0

코오롱 오너 4세 이규호 부회장, 코오롱·코오롱인더 사내이사로

이규호 코오롱 전략부문 대표이사 부회장이 코오롱과 코오롱인더스트리 사내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이 올라왔다. 사진=코오롱그룹/연합뉴스
이규호 코오롱 전략부문 대표이사 부회장이 코오롱과 코오롱인더스트리 사내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이 올라왔다. 사진=코오롱그룹/연합뉴스
코오롱 오너 4세인 이규호 코오롱 전략부문 부회장이 코오롱과 코오롱인더스트리 사내이사로 선임된다.

코오롱그룹 지주사인 코오롱은 이 부회장을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하는 안건을 오는 3월 28일 정기 주주총회에 올린다고 28일 공시했다.
또한 그룹 주력 계열사인 코오롱인더스트리도 이 부회장을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하는 안건을 정기 주주총회에 상정한다고 공시를 통해 알렸다.

이 부회장은 이웅열 코오롱그룹 명예회장의 장남으로 지난해 말 인사에서 코오롱 전략부문 대표이사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그는 동시에 코오롱모빌리티그룹 대표이사도 맡고 있다.

1984년생인 이 부회장은 코오롱그룹의 자동차유통 부문 사업 포트폴리오를 재편하고 지난해 코오롱모빌리티그룹을 성공적으로 출범시켰다.

앞서 그는 지난 2012년 코오롱인더스트리 구미공장 차장으로 입사해 제조 현장 근무부터 시작했다. 이후 코오롱글로벌(건설) 부장, 코오롱인더스트리트 상무보, 코오롱 전략기획 담당 상무, 코오롱인더스트리 FnC부문 최고운영책임자(COO)등을 거쳤다.


이재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iscezy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