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우크라이나 철강 산업, 전쟁 후 투자 부족과 탄소 규제 '이중고' 직면

공유
0

우크라이나 철강 산업, 전쟁 후 투자 부족과 탄소 규제 '이중고' 직면

(5) 우크라이나 철강 산업 투자에 직면 차입자금 조달해야

우크라이나에 대한 러시아의 전면적인 침공으로 경제 전반에 걸쳐 투자가 급격히 감소했고, 철강 부문도 예외는 아니다. 하지만 전쟁 중에도 우크라이나 철강 기업들은 투자를 이어가고 있다. 전쟁 중이나 전쟁 이후에도 철강 기업의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핵심 생산 시설 유지가 최우선이기 때문이다. 러시아와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 철강 기업들의 투자 현황을 5회에 걸쳐 분석한다. [편집자 주]

우크라이나 철강 산업은 전쟁 이후 투자 부족 문제에 직면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시장 상황을 고려하면 기업 자체 자금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아 차입이 불가피한 실정이다. 국가 신용 등급을 고려할 때 우크라이나 철강 회사들은 자체 재무 상태가 양호하더라도 높은 비용을 감수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국내 광업 및 금속 부문 관계자들은 현재의 통화 자유화 조치가 충분하지 않다고 생각하며, '오래된 대출' 문제가 업계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단기적으로는 2026년 유럽 탄소국경조정 메커니즘(CBAM)의 본격 시행이 업계의 주요 리스크로 꼽힌다.

전쟁 기간 동안 투자 부족으로 우크라이나는 철강 제품의 탄소 발자국을 줄이는 데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로 인해 우크라이나 철강 업체들은 유럽 시장에서 입지를 잃을 수 있다는 위기감을 느끼고 있다.

철강 기업들은 우크라이나가 CBAM 과도기 동안 면제 대상 국가 지위를 부여받기를 기대하고 있다. 또한, 유럽 연합 준회원국 지위를 통해 탈탄소화 프로젝트를 위한 유럽 기금에 접근할 수 있기를 바라고 있다.

이미 업계에서는 전후 개발과 녹색 전환 과정에서 국가가 EU 경제 블록에 통합될 기회를 얻기 위해 투자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그러나 일부 분석가들은 흑해 항구 재개로 올해 철강 부문이 우크라이나 경제를 지탱할 것으로 예상한다. 또한, 철강 부문은 전후 복구와 저탄소 경제 전환의 기반을 형성하기 때문에 향후에도 경제 발전의 핵심으로 남을 것이라고 전망한다.


김진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