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켐프 美조지아주지사 방한…LG엔솔·SK온 등과 만남 기대

공유
0

켐프 美조지아주지사 방한…LG엔솔·SK온 등과 만남 기대

2019년 이후 5년 만에 우리나라 찾아
12~18일 머물려 국내 기업들과 만날 듯

브라이언 켐프(Brian Kemp) 조지아주지사.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브라이언 켐프(Brian Kemp) 조지아주지사. 사진=연합뉴스
브라이언 켐프 미국 조지아 주지사가 이번 주 한국을 찾아 현대자동차그룹, LG에너지솔루션 등 조지아주에 투자한 국내 기업을 직접 만나 추가 투자 협의를 모색할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켐프 주지사는 12~18일 6박7일 일정으로 한국 방문에 나선다. 부인 마티 여사와 팻 윌슨 조지아주 경제개발부 장관이 동행할 예정이다. 켐프 주지사의 방한은 2019년 이후 5년 만이다. 앞서 켐프 주지사는 2018년 주지사 당선 이후 첫 해외 출장으로 한국을 찾아 기아와 SK온 서산 공장 등을 둘러봤다.
지난번 방한과 마찬가지로 이번 방한에서도 켐프 주지사는 국내 주요 기업 최고경영자(CEO)들을 비롯해 정관계 인사들을 두루 만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현대차그룹과 LG에너지솔루션, LG화학, 한화큐셀, SK온, SKC 등 조지아주에 투자한 한국 기업을 중심으로 주요 경영진과 만나 추가 협력 방안 등을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구체적인 일정 등은 아직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조지아주를 중심으로 한 미국 남동부 벨트는 과거 전통적인 자동차 산업의 중심지로 꼽혔던 북동부에 이어 2000년대 이후 글로벌 완성차 업계가 둥지를 틀며 미국 내 신흥 자동차 생산거점으로 꼽힌다. 현재 조지아주의 적극적인 투자 유치와 인센티브 등으로 진출한 한국 기업은 140개가 넘는다. SK, 현대차, LG, 한화 등 국내 대기업이 진출해 전기차용 배터리 공장을 비롯한 대규모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실제 현대차는 조지아주에 '현대차그룹 메타플랜트 아메리카'(HMGMA)를 짓고 있다. 현대차는 배터리 업체 LG에너지솔루션과도 연산 30기가와트시(GWh) 규모의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을, SK온과는 연산 35GWh 규모의 배터리 공장을 각각 조성 중이다. SKC의 반도체 유리 기판 계열사 앱솔릭스는 최근 조지아주 코빙턴에 고성능 반도체 패키징용 유리 기판 양산 공장을 준공했다.

한화큐셀은 조지아주에서 북미 최대 태양광 종합 생산단지 '솔라 허브'의 한 축인 카터스빌 공장을 지었다. 지난 3월 시운전을 마치고 4월 본격 모듈 상업 생산에 돌입했다. 내년부터 연간 3.3GW 규모의 잉곳·웨이퍼·셀 상업 생산에 들어갈 계획이다. LG화학은 지난해 10월 조지아주에 북미 이노베이션 센터를 열고 조지아공과대학(조지아텍)과 신기술 연구개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는 등 북미 핵심 연구거점으로 육성 중이다. CJ푸드빌은 500억원 이상을 투자해 조지아주 홀카운티 게인스빌의 약 9만㎡ 부지에 생산 공장을 구축하기로 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우리나라 기업이 조지아주에 투자한 것에 따른 방문으로 보인다"며 "아직 구체적인 일정 등이 나온 것은 없지만 투자한 현대차, LG에너지솔루션, SK온 등을 두루 만날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h13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