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코노믹 사설] 한국인 하루 수입은 라테 27잔 값

공유
0

[글로벌이코노믹 사설] 한국인 하루 수입은 라테 27잔 값

한국에서는 근로자들의 하루 평균 임금으로 스타벅스 라테 27잔을 마실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AP/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한국에서는 근로자들의 하루 평균 임금으로 스타벅스 라테 27잔을 마실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AP/연합뉴스
스타벅스는 1971년 시애틀에서 창업한 브랜드다. 글로벌 점포 수는 3만8000개다.

미국에 40%인 1만6300개가 있다. 최근 2년 사이 미국 내 점포 수는 6%나 증가했다. 나머지 60%는 세계 각국에 퍼져 있다.
특히 중국의 경우 250개 도시에 6500개 점포를 낸 상태다. 내년까지 중국 300개 도시에 6000개 점포를 낸다는 계획이다. 한 시간에 9개씩 점포를 내는 속도다.

스타벅스의 커피 가격을 맥도날드 햄버거 지수처럼 물가지수로 활용하는 배경이다.

일본 닛케이가 국제노동기구(ILO)의 하루 평균 임금을 기준으로 라테 몇 잔을 마실 수 있는지 비교한 결과 한국에서는 27잔을 마실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의 30잔이나 샌프란시스코의 36잔, 시애틀의 29잔보다 적지만 도쿄(21)·중국(6)·태국(4)·인도(3)보다는 많다.

중간 크기 라테 기준으로 한국은 5000원이고, 시애틀 본점은 5.46달러다. 뉴욕은 5.39달러고 샌프란시스코는 4.45달러로 다른 것은 각지의 임대료나 인건비 차이를 반영한다.

글로벌 인구의 절반이 몰려있는 아시아는 스타벅스의 집중 공략 지역이다.
매장 수나 성장세 면에서 가장 중시하는 시장은 중국이다. 하지만 커피점 점포 수 1만3000개인 루이싱을 따라잡기엔 역부족이다.

유럽에서는 존재감이 아직도 미미하다. 1998년 진출한 영국에는 점포 1200개를 개설했다.

3.55파운드인 라테를 평균 임금으로 25잔 마실 수 있다. 독일의 33잔이나 프랑스의 29잔보다는 적다.

EU권에서 가장 많은 인구를 자랑하는 독일의 라테 가격은 4.4유로다. 스타벅스 점포 수는 150개로 2011년에 세운 1000개 목표와도 거리가 멀다.

독일 커피문화의 핵심은 1만여 곳에 달하는 베이커리다. 프랑스에도 240개 점포를 냈다. 파리 1호점의 라테 가격은 4.55유로다.

스타벅스의 창업 모델인 이탈리아에는 30개의 점포만 낸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