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 12억원대 회복…매수 급감에 추가상승 '글쎄'

공유
0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 12억원대 회복…매수 급감에 추가상승 '글쎄'

KB 11월 통계…서울 아파트값 376만원 오른 12억39만원 기록
지난 3월 이후 8개월만…부동산 조정 양상, 추가 상승은 제한적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도심 아파트단지 모습. 사진=연합뉴스 이미지 확대보기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도심 아파트단지 모습. 사진=연합뉴스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이 8개월 만에 12억원대를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강남권 일부 초고가 단지의 신고가 기록 등 상승 거래가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을 견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최근 매수세가 급감하며 부동산 2차 조정 양상이 나타나고 있어 추가 상승은 제한적일 것이라는 게 부동산 업계의 일반적 시각이다.
28일 KB부동산 월간 주택시장 동향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 평균 가격은 11월 12억39만원으로 지난달 11억9663만원에 비해 376만원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3월 12억972만원 이후 8개월 만에 12억원대를 회복했다. 지난 7월 11억8182만원으로 저점을 찍고 4개월째 상승을 이어가며 12억원을 넘어섰다.

이 같은 회복세는 압구정 등 강남구 일부에서 신고가를 기록하며 서울 지역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을 끌어올린 영향이 크다는 지적이다.

실제로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 압구정 신현대11차 전용면적 183㎡는 지난달 5일 69억5000만원에 거래되며 신고가를 기록했다. 지난 7월 64억원에 거래된 이후 3개월만에 5억5000만원이 상승했다.

하지만 추가 상승은 제한적일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최근 고금리 기조가 이어지고 있고, 정부가 정책 대출을 제한하면서 전국적으로 아파트 오름세가 꺾이며 주택 거래가 주춤하고 있기 때문이다.

KB부동산이 발표한 이번달 월간 주택가격 동향조사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 변동률은 0.04%로 9월(0.26%), 10월(0.24%)에 이어 상승세를 이어갔지만 상승 폭은 대폭 축소됐다.

부동산 거래·심리 등 관련 지표도 줄줄이 꺾이는 모습이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아파트 매매 신고 건수는 이날 기준 2293건으로 집계됐다.

부동산 매매 신고 기한이 계약일로부터 30일이라 이달 집계 기한이 남아있지만 지난 9월 3372건에는 한참 못 미치는 수준이다.

전국 6000여 중개업소를 대상으로 2~3개월 뒤 집값에 대한 전망을 물어 산출하는 KB부동산 서울 매매가격 전망 지수도 하락 전망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98.2에서 이달 82.8로 대폭 하락했다.

수도권 아파트 시장은 고금리와 대출 제한 등으로 인한 매수세 위축으로 거래 회복세가 다시 꺾인 분위기가 나타나고 있다.

부동산R114 관계자는 “매도, 매수자 간 희망가격 간극이 거래 부진으로 이어지는 상황에서 매물이 누적되는 지역에서 집값 하방 압력이 커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남상인 글로벌이코노믹 선임기자 baunamu@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