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부발전, 200㎿ 압축공기저장 기술 개발 박차…계통 수용성 확보

공유
0

중부발전, 200㎿ 압축공기저장 기술 개발 박차…계통 수용성 확보

압축공기저장 발전시스템(CAES) 기술개발 중간 점검
200㎿급 CAES 실증사업 타당성 검토…실증사업 최적지 선정

안종보(첫째출 오른쪽에서 세 번째)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ESS PD와 한국중부발전, 한국지질자원연구원 등 참여연구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중부발전
안종보(첫째출 오른쪽에서 세 번째)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ESS PD와 한국중부발전, 한국지질자원연구원 등 참여연구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중부발전
한국중부발전이 대규모 재생에너지 전력계통 수용성 확보를 위한 압축공기저장 발전시스템(CAES)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

한국중부발전이 200㎿(메가와트)급 압축공기저장 발전시스템(CAES) 기술 개발을 위해 중간점검회의를 개최했다고 28일 밝혔다.
전력망 유연성 확보 대안기술로 각광받는 CAES는 전력을 압축공기로 저장하는 장주기 에너지저장 시스템이다. 태양광과 풍력 등 재생에너지의 변동성을 효과적으로 관리, 저장할 수 있다.

심야전력 등의 잉여전력으로 심부 암반공동에 공기를 압축해 저장한 후 전력소모가 급증하는

주간의 첨두부하 때 발전해 안정적인 전력을 공급하는 시스템이다.

현재는 가스터빈 발전에 CAES가 적용되고 있다. CAES는 전기에너지를 압력과 부피의 작용에 의한 기계에너지로 바꾸어 저장하고 이를 주간에 열과 함께 다시 전기에너지로 생산하는 시스템이다.

이번 연구과제를 통해 중부발전은 200㎿급 CAES 실증사업 타당성을 검토한다.

이날 중간점검회의에서는 CAES 기술동향, 실증연구 방향, 입지조사, 주요 기기와 저장조의 개념설계·비용 산출 등 다양한 주제가 논의됐다.

중부발전은 CAES 실증사업을 위해 최적의 지역 선정과 사전 지반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기존의 비단열방식 설계에서 더 나아가 화석연료를 사용하지 않는 단열방식 설계에 대한 비교 분석도 진행한다.

중부발전 관계자는 “CAES 실증사업의 타당성 검토하고, 사업 고도화로 실증사업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며 “정부의 에너지스토리지 산업 발전전략에 부응하고, 국가 장주기 ESS 실증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상인 글로벌이코노믹 선임기자 baunamu@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