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소형 아파트 인기 '상한가'...작년 대비 청약경쟁률 '2배'

공유
0

소형 아파트 인기 '상한가'...작년 대비 청약경쟁률 '2배'

1∼2인 가구 증가와 분양가 부담에 소형아파트 수요 증가
수요 대비 공급 부족으로 몸값 상승 한동안 계속될 전망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전국에서 전용면적 60㎡ 이하 소형 아파트의 1순위 청약 경쟁률이 평균 14.1대 1를 기록했다. 사진=연합뉴스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전국에서 전용면적 60㎡ 이하 소형 아파트의 1순위 청약 경쟁률이 평균 14.1대 1를 기록했다. 사진=연합뉴스
1∼2인 가구 증가와 대형 아파트의 높은 분양가에 부담을 느낀 수요자들의 관심이 소형 아파트에 쏠리고 있다. 이에 소형 아파트의 청약 경쟁률이 작년의 2배 수준으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에서는 수요에 비해 공급이 뒷받침되지 못하고 있는 소형 아파트의 인기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29일 부동산R114에 따르면 지난 1월부터 10월까지 전국에서 전용면적 60㎡ 이하 소형 아파트의 1순위 청약 경쟁률이 평균 14.1대 1를 기록했다. 이는 작년 6.8대 1보다 2배 이상 높은 수치다.

지난달 청약을 진행한 'e편한세상 강동프레스티지원'은 전용 59㎡A 타입이 595대 1의 최고 경쟁률을 기록하며 단지 전체 평균 경쟁률 86대 1을 크게 넘어섰다.

이 외에도 올해 분양한 아파트 중 △'청량리 롯데캐슬 하이루체' 전용 59㎡A 타입이 320대 1 △'영등포자이 디그니티' 전용 59㎡A 타입이 356.9대 1 △'e편한세상 답십리 아르테포레' 전용 59㎡A 타입이 144대 1을 기록하며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이처럼 경쟁률이 치솟은 이유는 수요에 비해 공급이 뒷받침되지 못하고 있어서라고 분석했다.

실제로 부동산R114에 따르면 전용 60㎡ 이하 아파트의 일반분양 가구수는 지난 2021년 5만5211가구에서 2022년 3만8401가구로 30%가량 감소했다. 올해는 10월 말 기준으로 1만7940가구 분양에 그쳤다.

부동산업계에서는 1∼2인 가구 증가와 함께 높은 분양가로 부담을 느낀 수요자들이 소형 아파트에 관심을 갖으면서 소형 아파트의 인기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업계 관계자는 "착공과 인허가 감소로 전체적인 아파트 공급이 감소할 예정으로 소형 아파트 공급 부족도 계속될 것"이라며 "1∼2인 가구가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수요는 늘고 공급은 부족한 현상이 이어지면서 소형 아파트의 몸값 상승도 한동안 계속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최성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nava01@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