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아이에스동서, 작년 당기순이익 '역대 최고'...환경사업 성장 '가시화'

공유
0

아이에스동서, 작년 당기순이익 '역대 최고'...환경사업 성장 '가시화'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은 2조294억원, 영업이익 3405억원
당기순이익 2529억원 '사상 최고치'...전년 대비 23.5%↑
이사회, 자사주 소각∙1주당 현금배당 1500원 의결

지난 7일 아이에스동서가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은 2조294억원, 영업이익 3405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사진=아이에스동서이미지 확대보기
지난 7일 아이에스동서가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은 2조294억원, 영업이익 3405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사진=아이에스동서
아이에스동서가 전년 대비 매출액은 소폭 감소했지만 당기순이익은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건설부문과 함께 폐기물, 환경사업 등이 성장세를 보이며 실적 상승을 이끌었다.

8일 업계에 따르면 아이에스동서가 지난 7일 2023년 경영실적을 잠정집계한 결과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은 2조294억원, 영업이익 3405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전년 대비 매출액은 10.9% , 영업이익은 1.3%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 대비 매출액은 소폭 감소했지만 당기순이익은 전년 대비 23.5% 증가한 2529억원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영업이익 또한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한 전년도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영업이익률은 16.8%로 전년 대비 1.7% 상승했다.

업계에서는 아이에스동서가 건설부문의 안정적 실적과 폐기물 사업과 배터리 재활용 사업 등 환경사업의 성장이 더해지며 호실적을 거둘 수 있었다고 분석했다.

아이에스동서의 환경부문은 지난 3년간(2020~2022) 매출이 연평균성장률 27% 이상을 기록하고 있다. 연간 영업이익 또한 동종업계 대비 견고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아이에스동서 관계자는 "고금리·고물가로 부동산 시장이 어려워지고 있는 가운데 선별 수주 전략과 신사업 개척을 통해 양호한 실적을 거둘 수 있었다"며 "폐배터리 리사이클링을 포함한 환경 부문의 성장이 가시화된 만큼 수익성 제고 노력을 통해 안정적인 실적을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아이에스동서는 지난 7일 이사회를 열고 자사주 70만5630주 전량을 이달 내 일괄 소각하기로 결의했다. 소각키로 한 자사주는 발행주식 총수의 2.3%다. 이에 따라 아이에스동서의 주식 발행주식 총수는 3089만2606주에서 3018만6976주로 감소하게 된다.

또한 아이에스동서는양호한 실적 흐름에 따라 1주당 현금배당 1500원을 의결했다. 시가배당률은 5.2% 수준으로 배당 총액은 453억원 규모다.

아이에스동서 관계자는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앞으로도 주가 안정 및 주주가치를 제고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검토해 투자자 신뢰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최성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nava01@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