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건설, 불가리아 원자력발전소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공유
0

현대건설, 불가리아 원자력발전소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코즐로두이 원전단지 위치  사진=현대건설이미지 확대보기
코즐로두이 원전단지 위치 사진=현대건설
현대건설이 불가리아 원자력발전소 건설 공사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면서 글로벌 경쟁력을 입증했다.

현대건설이 해외 대형원전 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것은 2009년 아랍에미리트 바라카 원전 이후 15년 만으로, 원전사업을 비경쟁·고수익사업으로 보고 대형원전 뿐 아니라 소형모듈원전(SMR), 원전해체사업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온 바 있다.
현대건설은 지난 23일(현지시간) 코즐로두이 원전 공사의 입찰 자격 사전심사(PQ)를 단독으로 통과하고, 불가리아 의회 승인을 받았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불가리아 수도 소피아로부터 북쪽으로 200km 떨어진 코즐로두이 원전 단지 내에 2200메가와트(㎿)급 원전 2기를 추가로 신설하는 공사다.

최종 계약자 선정은 발주처인 불가리아원자력공사(KNPP NB)와 협상을 완료한 4월이 될 전망이다.

불가리아 전력 생산의 3분의 1을 담당하는 코즐로두이 원전은 1969년부터 시공된 불가리아 최초의 원자력발전소다.

1∼4호기는 노후화 문제로 폐쇄됐으며, 지금은 러시아에서 개발된 가압경수로형 모델 5∼6호기가 운영 중이다.

이번에 신규 건설이 확정된 7∼8호기는 AP1000 노형이 적용될 예정이다. 2035년까지 가동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코즐로두이 원전의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은 그동안 탈원전 정책 등으로 다소 주춤했던 대한민국 원자력 산업의 재도약을 알리는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정준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jbkey@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