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신파이낸셜그룹, 카사 인수…STO 사업 기반 마련

공유
0

대신파이낸셜그룹, 카사 인수…STO 사업 기반 마련

대신파이낸셜그룹이 카사를 인수했다. 사진=대신파이낸셜그룹
대신파이낸셜그룹이 카사를 인수했다. 사진=대신파이낸셜그룹
대신파이낸셜그룹이 15일 토큰증권 발행(STO) 사업 기반 마련의 일환으로 부동산 디지털 수익증권 거래소 ‘카사(Kasa)’를 인수했다.

이날 대신파이낸셜그룹은 카사 경영권과 지분 90%를 매입하기 위한 인수계약을 마무리하며 카사 한국부문 사업 전체를 인수하게 됐다.
대신파이낸셜그룹 관계자는 “대신파이낸셜그룹의 우량 부동산 선별 능력과 카사의 플랫폼 경쟁력이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며 “카사 인수를 통해 신성장동력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존의 증권사 고객에게는 새로운 투자 대안을 제시하고 다른 니즈를 가진 투자자를 확보해 블록체인 기술 바탕의 대체투자 분야에서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하겠다는 포부도 함께다. 대신파이낸셜그룹은 향후 STO를 기반으로 한 새로운 리테일 채널로 외연을 넓힐 방침이다.

대신파이낸셜그룹은 투자 유망한 부동산의 추가 공모를 진행해 투자자들에게 상업용 부동산 간접투자의 기회를 넓히는데 집중하기로 했다. 상반기 중 대신증권 계좌와 연동되도록 관련 시스템을 정비하는 등 전자증권 개발을 위한 작업을 마무리하고 투자자들의 예탁금 관리를 안정적으로 수행한다는 계획이다.

카사 새 대표는 홍재근 대신증권 신사업추진단장이 맡는다. 카사 창업자 예창완 대표는 싱가포르 법인 사업에 주력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9년 금융위원회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 받은 카사는 소액으로도 상업용 빌딩에 투자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혁신성을 인정받아 시장에서 주목을 받았다.

투자자들은 카사 플랫폼을 이용해 최소 5000원의 금액으로 상업용 빌딩 투자에 참여, 지분과 배당금을 지급받을 수 있다.

카사는 현재 기준 앱 다운로드 37만 건, 회원수 17만 명을 기록했다. 현재 서울 강남과 여의도 등에 소재한 상업용 부동산을 기초자산으로 4개의 상장 수익증권을 거래하고 있다.


김보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eeping@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