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최현만 전 회장, 미래에셋운용 지분 450억원에 전량 매각

공유
0

최현만 전 회장, 미래에셋운용 지분 450억원에 전량 매각

박현주 회장 가족회사 미래에셋컨설팅이 매입

최현만 전 미래에셋증권 회장. 사진=미래에셋증권 이미지 확대보기
최현만 전 미래에셋증권 회장. 사진=미래에셋증권
최현만 전 미래에셋증권 회장(현 고문)이 미래에셋자산운영 지분 전량을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 가족회사인 미래에셋컨설팅에 처분했다.

미래에셋컨설팅은 박 회장 지분이 48.63%, 부인 김미경씨 지분이 10.24%다. 이외 박 회장 세 자녀와 조카 등이 지분을 갖고 있어 가족회사로 불린다.
1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미래에셋컨설팅은 지난달 20일 이사회를 열고 최 전 회장 등 개인 주주 3명으로부터 미래에셋자산운용 주식 35만5911주를 주당 15만2345원에 취득하기로 의결했다.

최 전 회장을 포함한 주주 3명의 매각으로 미래에셋컨설팅의 자산운용 지분율은 36.92%로 높아졌다. 전 회장은 보유했던 29만5055주(2.17%)를 모두 넘기면서 449억원 손에 넣었다.

최 전 회장은 박 회장과 함께 미래에셋그룹 창립 멤버로, 창업 개국 공신으로 통한다. 지난 26년간 미래에셋그룹에 몸담은 그는 최근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 현재 미래에셋그룹의 경영 고문직을 맡고 있다.

업계에서는 박 회장의 가족회사인 미래에셋컨설팅이 최 전 회장의 지분 전량을 사들인 것을 두고 비상장 계열사임을 고려한 조치로 평가한다. 매각 단가 역시 낮지 않은 수준으로 평가 돼 위로금 개념이라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한편, 최 전 회장은 현재 미래에셋캐피탈 24만9480주(0.98%), 미래에셋생명8612주(0.00%), 미래에셋벤처투자 1만4000주(0.02%)를 특별관계자 지위로 소유하고 있다.


송수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sy1216@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