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주가연계증권(ELS)은 어떤 상품인가?

공유
0

주가연계증권(ELS)은 어떤 상품인가?

ELS 손익구조 예시.  자료=금융감독원이미지 확대보기
ELS 손익구조 예시. 자료=금융감독원
홍콩항생중국기업지수(홍콩H지수)의 하락세가 이어지면서, 해당 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한 주가연계증권(ELS) 상품에 비상이 걸렸다. 상품 만기 시 대규모 원금 손실 가능성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ELS란 기초자산 가격이 만기 때까지 계약 시점보다 일정 수준 떨어지지 않는다면 약속한 수익을 주는 파생상품이다. 수익률은 예금보다 높고 위험은 주식보다 낮아 '중위험·중수익'의 대표 상품으로 꼽힌다.
ELS의 가장 큰 특징은 '조건부 상품'이라는 점이다. 만기와 수익률도 처음부터 정해져 있다. 투자 기간 동안 기초자산으로 삼은 지수가 특정 조건 밑으로만 내려가지 않으면 약속한 수익을 얻을 수 있다. 이와 같이 조건에 해당하는 기준은 ‘녹인 배리어(Knock-in Barrier)’라고 부르는데 이 조건을 터치할 경우 원금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예를 들어 기초자산은 코스피200이고 만기는 3년, 녹인 배리어가 50%인 상품에 투자한다고 하면 3년 안에 코스피200지수가 지금의 절반 밑으로 떨어질 가능성이 거의 없다는 판단하에 투자를 하게 된다.

이번에 문제가 불거진 상품은 홍콩증권거래소 상장 우량 중국 국영기업들로 구성된 H지수를 기초자산으로 2~3년 전 판매된 상품들이다.

H지수는 지난 2021년 초 1만포인트에서 1만2000포인트에 이르다가 최근에는 고점 대비 절반 수준인 6000선을 밑돌고 있다. 현재 중국 경기의 부진함을 감안하면 단기간에 반등하기도 부담스러운 상황이어서 만기 도래 시 대규모 손실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이는 홍콩에 상장된 중국 기업 주가로 구성된 홍콩H지수가 중국 경제 둔화, 미·중 갈등 등으로 크게 하락한 때문으로 풀이된다.


정준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jbkey@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