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정부, 노후 선박 안전확보 위해 중소 해운사에 8200억 원 지원

공유
0


정부, 노후 선박 안전확보 위해 중소 해운사에 8200억 원 지원


center
정부는 선종별 수요조사를 감안해 중소 해운사에 총 8200억 원을 지원한다고 5일 밝혔다. 사진=금융위원회

정부는 연안 해상 안전성 제고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연안여객·화물선박 신조 대금을 지원하는 정책금융 프로그램을 신설했다고 5일 밝혔다.

이 프로그램에는 금융위원회, 해양수산부(해수부), 산업은행, 해양진흥공사가 참여했으며, 중소 해운사에 총 8200억 원이 지원된다.

규모가 작은 해운사들은 영세한 재무구조 등으로 노후선박 교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해수부 자료에 따르면 20년 초과 선령 비율이 2018년 기준으로 연안여객선은 22%, 화물선 68%에 이르기 때문에 안전성 확보가 시급하다.

center
민간금융회사와 산업은행이 신조선 건조대금의 80%를 지원한다. 사진=금융위원회
정부는 재무구조가 영세한 해운사들이 노후선박을 교체할 수 있도록 지원해 초기 자기부담금을 최소화 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산업은행과 해양진흥공사 등 정책금융기관 보증·대출 등을 통해 연안여객·화물선박 신조 대금의 80%를 지원한다.

신조 대금의 60%를 민간금융회사를 통해 선순위로 조달하고 해양진흥공사가 자금의 95% 이상을 보증 지원한다. 후순위로 산업은행이 신조대금의 20%를 지원하고 나머지 20%는 해운사가 자체 부담한다.

또 연안해운사의 영세한 재무구조와 낮은 신용등급 등을 감안해 보증료 특별요율 적용과 보증료 분납기준 등 별도 지원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산업은행·해양진흥공사는 지원 대상 선정을 위해 3월과 9월 각각 사업계획을 공고하고 외부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지원대상 심의위원회'를 통해 지원대상을 선정한다.

정부 관계자는 "이번 지원방안을 통해 국민의 해상안전을 획기적으로 높여 여객선 고급화·대형화로 지역도서 관광업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상반기 중 노후화된 선박에 대한 신조 교체 발주가 이뤄질 수 있도록 정책을 집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