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금융소비자, 숨은 금융자산 1조4000억 원 찾아가

공유
0


금융소비자, 숨은 금융자산 1조4000억 원 찾아가

지난 연말 금융권 휴면금융, 장기미거래자산 등 찾기 공동캠페인

center
금융감독원과 금융결제원 등 금융권이 숨은 자산찾기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자료=금융감독원
금융소비자들이 최근 휴면금융재산과 장기미거래금융재산 등 약 1조4000억 원의 숨은 금융자산을 찾아간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금융감독원 등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11일부터 6주간 전 금융권 공동으로 숨은 금융자산 찾기 캠페인을 벌였다. 그 결과 캠페인 기간중 162만명이 1조4000억 원의 잠자는 돈을 찾아간 것으로 집계됐다.

금융소비자가 찾아간 숨은 금융자산은 ‘휴면금융재산’이 2207억 원, ‘장기미거래금융재산’이 1조1746억 원이다.
금융자산 유형별로는 보험금이 9247억 원으로 가장 많았고 예적금 3013억 원, 휴면성증권 1054억 원, 미수령주식 574억 원, 실기주과실 55억 원 등으로 나타났다. 실기주과실은 주식실물 소유자가 본인 이름으로 명의를 변경하지 않아 주주명부상 한국예탁결제원 명의로 돼 있는 주식에 발생한 배당금이나 주식을 말한다.

금융권은 캠페인을 통한 숨은 금융자산 찾기가 금융소비자의 생활경제에 큰 보탬이 된 것으로 보고 이를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금감원은 “올해도 숨은 금융자산 찾기 캠페인을 할 예정”이라며 “휴면금융재산 장기미거래금융재산과 함께 ’카드포인트‘를 추가해 캠페인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금감원에 따르면 2019년 6월말 기준 고객이 사용하지 않고 남은 카드포인트는 약 2조3000억 원 규모다. 카드포인트를 추가해 숨은 금융자산 찾기 캠페인을 할 경우 금융소비자들이 찾아가는 자산은 더욱 규모가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