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국내 수출기업 채산성 약화...1월 수출물가지수 하락

공유
0


국내 수출기업 채산성 약화...1월 수출물가지수 하락

석탄석유, 컴퓨터, 전자기기 등 중심으로 떨어져

center
수출물가지수가 전년동월대비 8개월 연속 하락하고 있다. 자료=한국은행
1월 중 국내 수출기업 채산성이 지난해 12월보다 더 약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1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1월 수출물가는 원화기준으로 전월보다 0.8% 하락했다. 전년 동월 대비로는 2.7% 떨어졌다. 전년 동월 대비 수출물가지수는 8개월 연속 하락세를 나타내고 있다. 지난해 하반기 하락세를 보였던 수출물가지수는 12월 상승전환했지만 1개월만에 다시 하락했다.

1월 수출물가는 원달러 환율이 하락한 가운데 석탄및 석유제품, 컴퓨터, 전자및광학기기 등을 중심으로 하락했다. 원달러 평균환율은 2019년 12월 1175.84원에서 올해 1월 1165.28원으로 1% 떨어졌다.

다만 환율 효과를 제외한 계약통화기준 수출물가는 전월 대비 0.1%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1월 수입물가도 하락했다. 국제유가 하락 등의 영향을 받아 1월 수입물가는 전월대비 0.8% 떨어졌다. 두바이유가는 2019년 12월 배럴당 64.91달러에서 1월 64.32달러로 0.9% 하락했다. 계약통화 기준 수입물가는 전월대비 0.1% 상승했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국내 경기에 미치는 영향은 원화기준 수출입물가지수가 더 잘 반영한다”며 “수출입물가지수를 통해 수출입품목의 가격 변동 요인을 파악할 수는 없지만 국내 기업의 채산성을 간접분석할 수는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르면 원화기준 수출물가지수 하락은 국내 수출기업의 채산성이 12월보다 약해진 것으로도 해석할 수 있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