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로나19 확산에 교통사고도 줄어…자동차보험 손해율 하락

공유
1


코로나19 확산에 교통사고도 줄어…자동차보험 손해율 하락

center
코로나19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 2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코로나19 사태로 외부 활동이 줄면서 자동차보험과 실손보험 손해율이 하락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15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설 연휴 이후 첫 주말인 이달 1~2일 중에 삼성화재, 현대해상, KB손보, DB손보, 메리츠화재 등 상위 5개 손보사로 접수된 교통사고 건수는 총 2만2387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설 연휴 직전 주말인 지난달 18~19일 2만9771건과 비교해볼 때 24.8% 줄어든 수치다.

외출을 꺼리면서 차량운행이 감소하고 교통사고도 줄어들면서 자동차보험 손해율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100%를 웃돌았던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지난달 들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손해보험협회에 따르면 주요 손해보험사의 1월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83.5~96%를 기록했다. 메리츠화재가 83.5%로 가장 낮았고 삼성화재, 현대해상, KB손해보험, DB손해보험 등이 각각 96%, 90.5%, 90%, 90%를 기록했다.
지난해 12월 기준 삼성화재 손해율은 104.3%였고 현대해상, KB손해보험도 각각 100.3%로 100%를 넘어섰다.

지난해 누적 손해율이 100%를 넘었던 롯데손해보험과 MG손해보험도 1월 손해율이 각각 94.5%, 92%로 나타났다.

또 올해 1월의 경우 예년보다 따뜻한 겨울날씨에 폭설이 적었던 영향도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손보업계 관계자는 “올해는 예년에 비해 폭설이 적은 기후적 영향과 코로나19 영향이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병원 내 감염에 대한 우려로 병의원 방문이 줄어들면서 실손보험 손해율도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정준섭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확산은 국가적인 불행이었지만 역설적이게도 손보사에는 반사이익으로 작용했다”며 “당시 의료비 청구 감소로 손보사 장기 위험손해율이 크게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정 연구원은 “이번 코로나19 사태가 장기 위험손해율 개선의 단초를 제공할 가능성은 있다”면서 “적어도 올해 1분기에는 장기 위험손해율 개선 효과가 일부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