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30초당 1명 왔다"…일본인 줄세운 '맘스터치' 해외 첫 팝업스토어 '성료'

공유
0

"30초당 1명 왔다"…일본인 줄세운 '맘스터치' 해외 첫 팝업스토어 '성료'

3주간 3만3000여명 방문…일본 '성공' 데뷔 마친 맘스터치, 현지 파트너 물색

팝업스토어 맘스터치 도쿄. 사진=맘스터치앤컴퍼니 이미지 확대보기
팝업스토어 맘스터치 도쿄. 사진=맘스터치앤컴퍼니
맘스터치는 일본 도쿄 한복판에 문을 연 팝업스토어 ‘맘스터치 도쿄’가 ‘K-버거’의 저력을 보여주며 3주간의 운영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10일 밝혔다. 총 3만3000명이 방문했는데, 이는 30초마다 1명씩 방문한 셈이다.

맘스터치의 첫 해외 팝업스토어로 기대를 모은 ‘맘스터치 도쿄’는 사전 예약 단계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팝업스토어 오픈 당일에 이미 3주치 좌석이 모두 매진됐다. 매일 아침을 ‘오픈런’ 행렬로 시작해 늦은 저녁까지 평균 70명, 최대 120명의 워크인(사전 예약 없이 현장 대기) 고객이 두 시간 이상의 줄서기를 마다하지 않는 등 장사진을 이뤘다.
3주간 사전예약 고객 1만320명을 포함해, 총 3만3000여명의 고객(일 평균 1570명)이 팝업스토어를 찾았다. 국적별 비중은 일본 77%, 한국 15%, 기타 8%로, 일본인 고객의 방문이 압도적으로 높아 뜨거운 현지 반응을 실감케 했다.

메뉴는 싸이버거, 그릴드비프버거 등 햄버거가 2만2000개 이상, 치킨은 2만 조각 이상 판매됐다. 특히 현장에서 조리한 치킨은 현지 소비자들에게 입소문이 나며 매일 이른 오후면 품절 행진을 이어갔다. K-웹툰 '재혼황후'와의 협업 또한 젊은 세대의 브랜드 접근성을 높이고 고객들의 참여를 유도하는 데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회사 측은 팝업스토어 운영 기간 내내 일본인들을 줄 서게 만든 비결로 맛과 품질을 꼽았다. 제품과 서비스 품질을 담당하는 30여명의 본사 전문 인력들이 파견돼 모든 제조 과정을 주방에서 수제방식으로 실시하는 국내 매장의 방식을 그대로 재현했다. 시그니처 메뉴인 ‘싸이버거’와 ‘그릴드비프버거’, ‘양념치킨’ 등 10가지 판매 메뉴는 팝업스토어 오픈에 앞서 서울에 거주하는 일본인 소비자 조사를 통해 확정했다.

방문 고객들의 호평도 이어졌다. 맘스터치가 방문 고객을 대상으로 이용 경험에 대해 설문 조사한 결과, ‘메뉴에 만족한다’는 응답은 무려 97%에 달했고, 기존 현지 브랜드와 비교 시 88%가 ‘타브랜드보다 우수하다’고 평가했으며, ‘맘스터치 정식 매장 오픈 시 재방문하겠다’고 밝힌 응답자는 99%에 달했다. 응답자의 93%가 ‘일본 시장에서 경쟁력이 있다’고 답했으며, 78%가 맛과 품질을 그 이유로 꼽았다.

일본 외식업계 관계자들 역시 "싸이버거의 맛과 볼륨에 놀랐다", “맘스터치의 맛과 양, 그리고 가성비가 일본의 소비 트렌드와 잘 부합한다”, "음식에 대한 높은 기준을 가진 일본 소비자를 사로잡기에 충분한 매력을 가졌다”고 평가했다.

성공적인 일본 데뷔를 마친 맘스터치는 적극적으로 현지 파트너사를 찾는 동시에 팝업스토어 운영에서 얻은 인사이트를 토대로 메뉴와 서비스를 최적화하면서 새로운 시작을 준비한다는 계획이다.
맘스터치 관계자는 ”이번 맘스터치 도쿄 팝업스토어의 운영 성과는 ‘토종’ 맘스터치 브랜드의 저력과 글로벌 시장에서의 가능성을 한 번 더 확인한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팝업 운영기간 동안 쌓은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일본은 물론 전세계로 ‘맘세권’ 영토를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맘스터치 경쟁력의 핵심인 맛과 품질은 확고히 지키면서 현지화된 메뉴와 마케팅 전략으로 전세계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맛의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송수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sy12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