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3N'에서 '넥슨+NNK'로…재편되는 게임업계

공유
0

'3N'에서 '넥슨+NNK'로…재편되는 게임업계

'어나더 레벨' 넥슨…업계 최초 연 매출 4조원 정조준
크래프톤, '배그' 인도 흥행 힘입어 견고한 영업 실적
위메이드·그라비티·네오위즈도 신작 힘입어 상승세

한국 게임업계의 구도가 넥슨·넷마블·엔씨소프트의 3N에서 어나더 레벨 넥슨(위)와 그 뒤를 쫓는 넷마블·엔씨소프트·크래프톤의 NNK로 재편되고 있다. 사진=각 사이미지 확대보기
한국 게임업계의 구도가 넥슨·넷마블·엔씨소프트의 3N에서 어나더 레벨 넥슨(위)와 그 뒤를 쫓는 넷마블·엔씨소프트·크래프톤의 NNK로 재편되고 있다. 사진=각 사
오랜 기간 '3N(넥슨·넷마블·엔씨소프트)'으로 불려오던 국내 게임업계의 판도가 바뀌고 있다. 넥슨이 다른 두 게임사와의 격차를 확실히 벌린 가운데 크래프톤이 새로이 주류 게임사 반열에 합류해 '넥슨과 그 뒤를 쫓는 NNK'의 구도로 재편되는 모양새다.

넥슨은 올해 들어 국내 게임사 중 처음으로 '분기 매출 1조원'의 시대를 열었다. 1분기 '피파(EA 스포츠 FC)' 시리즈의 월드컵 특수와 '던전 앤 파이터'의 꾸준한 성과, 일본 시장 공략에 성공한 '블루 아카이브' 등에 힘입어 매출 1조1920억원에 영업이익 5406억원의 성과를 거뒀다.
3분기에는 8월 17일 중국에 정식 출시된 '메이플스토리M'의 성과가 더해졌다. 앱 통계 분석 플랫폼 센서타워에 따르면 이 게임은 iOS에서만 출시 후 한 달 동안 700억원 이상의 매출을 거둬들였다. 넥슨 전체의 3분기 실적은 매출 1조원, 영업이익 4000억원을 넘어섰다.

넥슨의 3분기 누적 매출은 3조742억원, 4분기에도 이와 같은 흐름이 이어진다면 국내 게임사 최초 '4조 클럽' 입성도 가능할 전망이다. 이 때문에 업계 내에선 넥슨을 '3N'으로 묶는 것이 아닌 '어나더 레벨' 게임사로 봐야 하지 않냐는 의견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다.

실제로 넷마블과 엔씨소프트(NC)의 3분기 매출 총합은 1조537억원, 넥슨 전체 매출에 미치지 못했다. 영업 성과는 적자를 낸 넷마블은 물론 NC의 165억원과 비교해도 30배 가까운 차이를 보이고 있다.

올 3분기 매출 기준 국내 10대 게임사들의 실적과 지난해 3분기 대비 변동을 나타낸 표. 자료=각 사, 사진=이원용 기자이미지 확대보기
올 3분기 매출 기준 국내 10대 게임사들의 실적과 지난해 3분기 대비 변동을 나타낸 표. 자료=각 사, 사진=이원용 기자

넥슨의 빈자리를 채울 곳은 2년 전 코스피에 새로이 입성한 게임사 크래프톤이다. 2017년 출시한 이래 6년째 장기 흥행하는 '펍지: 배틀그라운드'에 힘입어 지속적인 호실적을 거두고 있다.

특히 올 5월 26일 '배틀그라운드(배그) 모바일 인도'가 서비스 재개된 데 힘입어 게임계 미래 시장으로 꼽히는 인도 공략에 박차를 가했다. 배그 모바일 인도는 올 8월부터 10월까지 2개월 동안 현지 구글 플레이스토어 매출 1위에 올랐다. 11월 들어서는 2위를 기록하고 있다.

올 3분기 크래프톤은 NC를 제치고 게임사 중 매출 3위에 올랐다. 영업이익은 1893억원으로 2위를 기록했다. 10대 게임사 중 넥슨과 크래프톤을 제외한 여덟 개 업체의 영업손익을 모두 더해도 1732억원으로 크래프톤 한 회사에 미치지 못한다.

중견 게임사들도 신작 성과에 힘입어 2022년 3분기 대비 나은 실적을 거뒀다. 특히 위메이드는 4월 말 출시한 MMORPG '나이트 크로우'가 국내 구글 플레이스토어 매출 1위에 오르는 등 흥행한 데 힘입어 지난해 3분기 기준 10위에서 올해 6위 게임사로 뛰어올랐다.

그라비티는 올 4월 '라그나로크 오리진'을 동남아시아 지역에 출시한 후 거둔 성과를 발판으로 호실적을 기록했다. 네오위즈 역시 9월 신작 콘솔 게임 'P의 거짓'의 출시 초기 성과에 힘입어 매출 톱10에 새로이 올랐다.

왼쪽부터 위메이드 '나이트 크로우', 그라비티 '라그나로크 오리진', 네오위즈 'P의 거짓'. 사진=각 사이미지 확대보기
왼쪽부터 위메이드 '나이트 크로우', 그라비티 '라그나로크 오리진', 네오위즈 'P의 거짓'. 사진=각 사

10대 게임사의 3분기 매출 총합은 3조7153억원으로, 지난해 3분기 3조6546억원 대비 1.6% 성장했다. 올 2분기에는 3조4821억원으로 지난해 2분기 대비 2.1% 감소했으나, 3분기 들어 역성장세에서 벗어났다.

지난해 3분기 10대 게임사 중 엔에이치엔(NHN)의 순위는 8위에서 11위로 조정됐다. 3분기 게임사업부 매출 1102억원을 기록, 지난해 3분기 1159억원 대비 4.9% 하락했다.

NHN 외 주요 게임사 중 톱10 밖에 위치한 업체로는 비상장사 스마일게이트, 12위 펄어비스(3분기 매출 849억원, 영업이익 21억원), 13위 웹젠(3분기 매출 403억원, 영업이익 144억원) 등이 있다. 스마일게이트는 지난해 기준 1조5770억원의 연매출, 643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넥슨의 자회사로 '서든어택', '블루 아카이브', '히트2' 등을 서비스 중인 넥슨게임즈는 3분기 매출 564억원에 영업이익 95억원을 기록했다. 이를 순위에 포함하면 웹젠보다 앞선 13위로 집계된다.


이원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ony92k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