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외국인 관광객 공략 가속…신세계면세점, 캐세이와 맞손

공유
1

외국인 관광객 공략 가속…신세계면세점, 캐세이와 맞손

'개별 관광객' 중심의 면세 시장 패러다임 선제적 대응 차원 동맹

신세계디에프가 19일 글로벌 항공사 캐세이와 업무 협약을 맺고 캐세이퍼시픽의 1000만 회원을 대상으로 마일즈 제휴 서비스와 혜택을 제공하는 등 공동 마케팅 계획을 발표했다. (좌측에서 두번째부터 캐세이의 도널드 모리스(Donald Morris) 한국지사장, 나탈리 펑(Natalie Fung) 라이프스타일 마일리지 파트너십 총괄, 폴 스미튼(Paul Smitton) 아시아 마일즈 CEO, 그리고 신세계디에프 유신열(Sinyul Ryu) 대표이사, 양호진(Hojin Yang) 전무, 손건일(Gunil Son) 상무)이미지 확대보기
신세계디에프가 19일 글로벌 항공사 캐세이와 업무 협약을 맺고 캐세이퍼시픽의 1000만 회원을 대상으로 마일즈 제휴 서비스와 혜택을 제공하는 등 공동 마케팅 계획을 발표했다. (좌측에서 두번째부터 캐세이의 도널드 모리스(Donald Morris) 한국지사장, 나탈리 펑(Natalie Fung) 라이프스타일 마일리지 파트너십 총괄, 폴 스미튼(Paul Smitton) 아시아 마일즈 CEO, 그리고 신세계디에프 유신열(Sinyul Ryu) 대표이사, 양호진(Hojin Yang) 전무, 손건일(Gunil Son) 상무)
신세계면세점은 19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세계 10대 항공사 중 하나인 캐세이(Cathay)와 업무 협약식을 체결했다.

이날 업무협약식에는 유신열 신세계디에 대표이사를 비롯해 캐세이의 폴 스미튼 (Paul Smitton) 아시아 마일즈 CEO 등 양사의 주요 관계자들이 함께 참석했다. 신세계면세점은 이 자리에서 업무 협약의 추진 배경과 양 사의 제휴 프로모션 소개, 향후 글로벌 시장 공략 계획에 대해 발표했다.

◇면세 시장 새 패러다임 ‘개별 관광객’ 선제 대응


이번 협약은 여행과 면세의 새로운 시장 패러다임에 대한 양 사의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전략적으로 이뤄졌다. 신세계면세점은 올해 들어 각국이 저마다 관광 빗장을 풀며 새로운 관광 행태가 나타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우선 개별 여행의 비중이 늘어났다.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의 설문조사에 따르면, 내한 외국인 중 개별 여행객의 비중은 지난 2019년 77.1%에서 올해 3분기까지 85%로 상승한 반면 단체여행은 2019년 15.1%에서 올해 9.2%로 낮아졌다.

여행 목적에서도 변화를 보였다. 같은 자료에서 쇼핑은 소폭 하락했지만 식도락, 자연경관, 유적지 방문, 촬영지 방문은 전반적으로 상승했다. 즉, 여행 행태가 쇼핑에서 체험과 경험으로 이동하고 있는 것이다.

신세계면세점은 이러한 개별 관광객 중심의 새로운 패러다임의 변화를 적극 받아들여 한 단계 진화한 면세점으로 거듭나겠다는 방침이다. ‘개별 관광객 선점’을 주요 경영 전략 중 하나로 선정하고 이번 글로벌 파트너십을 통해 다양한 국적을 가진 전 세계 수천만 캐세이 회원을 신세계면세점 고객으로 만든다는 포부다.

특히, 신세계면세점은 이번 협약이 연간 1600만 달러 이상의 매출 발생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자사 면세점을 이용하는 개별 관광객 수도 올해 대비 내년에 30% 증가시키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글로벌 고객에 ‘신세계’ 각인

신세계면세점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글로벌 고객에게 ‘신세계’ 브랜드를 적극 알릴 예정이다. 캐세이 글로벌 채널 및 캐세이와 제휴를 맺은 금융사들을 통해 신세계면세점을 홍보해 입점 브랜드가 아닌 ‘신세계’라는 면세 브랜드를 찾는 글로벌 고객 확보에 나선다.

캐세이를 중심으로 800여 개의 파트너사가 모인 글로벌 생태계 속에서 신세계면세점 고객은 앞으로 보다 다양한 글로벌 경험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를 통해 면세점 고객 증가, 제휴사 증가, 혜택 상승, 고객 만족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이룬다는 방침이다.

국내 면세업체가 글로벌 외항사와 마케팅 협약을 맺는 것은 이번이 최초다. 양 사는 ‘비즈니스와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을 연결한다’는 동일한 비전을 갖고 과감히 손을 잡았다.

신세계면세점은 설립 이래 면세 쇼핑과 고객의 경험, 일상을 연결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해왔다. 대표적으로 면세점 VIP 고객이 백화점에서도 VIP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하고 고객, 예술, 쇼핑을 연결하는 아트 경영 아래 다양한 전시회를 계속해서 열고 있다.

캐세이퍼시픽은 약 1000만 명의 회원 수를 보유하고 있는 홍콩 최대의 항공사이자 세계 10대 항공사다. 최근에는 마일리지 프로그램인 ‘아시아 마일즈(Asia Miles)’를 바탕으로 단순한 항공사를 넘어 쇼핑, 다이닝, 웰니스 등 상호보완적인 카테고리로 구성된 프리미엄 여행과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 나아가고 있다. 70년이 넘는 기간 동안 홍콩과 전 세계를 연결해 온 노하우가 있는 만큼 향후에는 고객과 라이프스타일 서비스의 접점을 확대해 고객 경험을 더 높은 차원으로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신세계면세점과 캐세이는 멤버십 교차 프로그램 등 각 사가 구축해 온 생태계의 확장을 위해 더욱 긴밀한 파트너십에 대한 논의를 지속할 예정이다.

◇전 세계 800여 개 파트너사까지 ‘아시아 마일즈’로 관통


신세계면세점은 2024년 2월부터 캐세이퍼시픽을 이용하는 1000만 명의 회원을 대상으로 마일즈 제휴 서비스와 혜택을 제공한다.

캐세이 회원이 신세계면세점에서 면세품을 구매할 경우 아시아 마일즈 적립과 쇼핑 혜택이 제공된다. ‘아시아 마일즈’는 캐세이의 라이프스타일 카테고리에서 마일리지를 적립하고 사용하는 고유의 화폐다.

구매 금액 1000원당 1 아시아 마일즈가 적립되며, 30만원 이상 구매할 경우에는 250 아시아마일즈가 추가 적립된다. 적립된 아시아 마일즈는 항공권뿐 아니라 전세계 약 800개 파트너사의 9만여 개 사용처에서도 쓸 수 있다.

또, 캐세이 회원은 신세계면세점에서 사용할 수 있는 쇼핑 지원금 및 각종 쿠폰이 포함된 E-바우처 등 약 34만원의 특별 할인 혜택도 받을 수 있다. 캐세이 온라인샵에서는 신세계면세점 선불카드를 항공 마일즈로 구매할 수도 있다.

캐세이 회원이 아니더라도 캐세이 방한 항공편을 이용하는 탑승객 전원에게 신세계면세점 쇼핑 지원금이 포함된 별도의 E-바우처를 제공할 계획이다.

협약식에 참석한 유신열 신세계디에프 대표는 “이번 캐세이와의 업무 협약은 신세계면세점의 글로벌 공략의 성공적인 출발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라며 “해외여행 수요가 지속적으로 성장해 나갈 전망인 만큼 신세계면세점은 면세업계를 리드하는 기업으로서 앞으로도 새롭고 도전적인 시도를 계속해 나갈 것이다”이라고 말했다.


송수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sy12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