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오풍연 시사의 창]제2차 북미정상회담 성과를 기대한다

공유
0


[오풍연 시사의 창]제2차 북미정상회담 성과를 기대한다

트럼프, 2월 27~28일 베트남에서 연다고 공개적으로 밝혀

[글로벌이코노믹 오풍연 주필]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오는 27~28일 베트남에서 만나 제2차 북미정상회담을 연다. 정상회담 날짜를 확정한 것만으로도 의미가 있다. 그동안 연다, 안 연다 말이 많았던 까닭이다. 미국과 북한은 물밑에서 계속 조율을 해왔다. 그 같은 결과가 정상회담 개최 날짜 공개로 이어졌다. 우리 입장에서도 환영할 만한 일이다.

남북관계도 미국과 연관지어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남한 단독으로 할 수 있는 일이 많지 않다는 뜻이다. 미국의 대북제재가 풀려야 북한을 돕고 싶은 마음이 있어도 도울 수 있다. 한국 정부가 북미정상회담을 학수고대했던 이유이기도 하다. 북미정상회담 다음 생각할 수 있는 이벤트가 제4차 남북정상회담이다. 김정은의 서울답방이 이뤄질지 기대된다고 하겠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5일 밤 9시(미 동부 현지시간) 연방의사당 하원 회의장에서 실시한 신년 국정연설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 일정을 공식화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27~28일 베트남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다만 베트남의 어떤 도시에서 회담을 실시할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날 연설에서도 트럼프의 자신감은 드러났다. 그는 "우리의 과감한 새 외교 정책의 일환으로, 한반도 평화를 위해 역사적인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면서 "(북한에 억류됐던) 인질들이 귀환했고, 핵실험이 중단됐으며 15개월 넘게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하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만약 내가 미국 대통령으로 당선되지 않았다면, 내 생각엔 지금 당장 북한과 중대한 전쟁을 치르고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과 북한의 발걸음도 빨라지고 있다. 비건 특별대표의 평양 방문도 같은 맥락으로 볼 수 있다. 6일 오전 9시 3분쯤 비건 특별대표가 탑승한 것으로 보이는 비행기가 오산 미군기지에서 이륙했다. 비건 특별대표는 서해 직항로를 이용해 북한으로 향할 것으로 알려졌다. 비건 특별대표는 평양에 도착한 뒤 북한 측 카운터파트인 김혁철 전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와 북미정상회담 실무협상을 가질 예정이다.

비건 특별대표의 구체적인 평양 현지 및 귀국 일정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이에 따라 김 전 대사와의 실무협의와 함께 김정은 국무위원장이나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을 비롯한 북한 측 다른 고위급 인사와의 회동 여부, 하루를 넘어 체류가 이어질지 여부 등에 관심이 쏠린다.

비건 특별대표와 김 전 대사의 만남은 이번이 두 번째다. 양측은 지난달 18일 김영철 부위원장 일행의 방미 당시 워싱턴에서 상견례를 가졌었다. 그의 평양행은 지난해 10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함께 방북한 이후 3개월여 만이다. 북한 측 파트너가 최선희에서 김혁철로 바뀐 것도 눈에 띈다. 베트남 정상회담 전까지 더 조율할 가능성이 크다. 미국도, 북한도 성과물을 내놓아야 하기 때문이다.
left



오풍연 주필 poongye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