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Military]軍, 레이저 대공무기로 드론테러 막는다...북한, 드론 공격 대비

공유
0


[G-Military]軍, 레이저 대공무기로 드론테러 막는다...북한, 드론 공격 대비

방위사업청 발표...2023년까지 개발 완료



최근 사우디아라비아 석유 시설이 예멘 반군의 무인기(드론)의 공격을 받아 가동이 중단되면서 지대공 드론 방어망을 확충해야 한다는 요구가 거세지는 가운데 군 당국이 드론을 잡을 '한국형 스타워즈' 사업 계획을 발표했다. 바로 레이저 지대공 무기 체계다.

center
방위사업청은 17일 소형 무인기를 격추하는 레이저대공무기 개발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레이저대공무기 형상도.


방위사업청은 17일 레이저 대공무기 체계 개발 사업에 착수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올해부터 약 880억원을 투자해 2023년까지 개발을 완료하고 전력화를 추진하기로 했다.

레이저 대공무기는 광섬유에서 생성된 광원 레이저를 표적에 직접 쏴 무력화시키는 신개념 무기체계로, 근거리에서 소형 무인기와 멀티콥터 등을 정밀타격할 수 있다. 눈에 보이지 않고 소음이 없을 뿐 아니라 별도의 탄 없이도 전기만 공급되면 운용이 가능하다. 1회 발사 비용도 약 2000원에 불과하다고 방사청은 설명했다.

국방과학연구소(ADD)가 그동안 연구해온 핵심기술을 기반으로 앞으로 전투기와 위성까지 요격 가능하도록 성능을 향상한다는 계획이다. 국방과학연구소는 그간 핵심기술 연구를 통해 출력 향상을 위한 레이저빔 결합, 추적·조준 기술을 연구해 왔다.

군 당국은 앞으로 '진화적 개발 전략 개념'을 도입해 전투기와 위성까지 요격할 수 있도록 성능을 지속해서 향상해 나갈 예정이다. 진화적 개발 전략 개념은 무기체계 개발 때 기술의 개발과 확보 시기, 개발 위험도를 고려해 작전 운용 성능의 목표치를 분할해 동일한 개발 단계를 2회 이상 반복 적용해 최종 개발을 완료하는 전략이다.

center
지난 2017년 6월21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 브리핑룸에서 열린 강원도 인제군 야산에서 발견된 북한 무인기 조사결과 발표 브리핑에서 북한 무인기를 공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방사청은 북한의 소형 무인기까지 탐지할 수 있는 국지레이더를 국내 기술로 개발해 육군 군단급과 해병대 서북도서 야전부대에 실전배치하고 있다. 우리군은 전방에 전개한 국지방공레이더가 전방위를 탐색 중 적의 항공기, 유도탄, 무인기 등의 표적을 탐지하면 방공지휘통제경보체계(C2A)를 통해 즉시 표적위치를 아군의 타격전력에 실시간 전파해 격멸하도록 하고 있는 만큼 레이저 지대공 무기는 북한군 드론 사냥의 최선봉에 설 것으로 예상된다.

다수의 드론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진 북한은 2017년 6월 9일 정찰용 카메라를 장착한 소형 무인기를 강원도 금강에서 휴전선 남쪽 방향으로 날려보내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가 배치된 경북 성주군까지 정찰했다. 당시 이 드론은 강원도 인제에 추락했다. 앞서 2014년 경기 파주·강원 삼척과 백령도에서도 북한제 드론이 발견되기도 해 드론에 소형폭탄, 생화학무기를 탑재해 공격할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이 많았다.

방위사업청 송창준 유도무기사업부장은 "레이저 대공무기 사업은 전 세계적으로 전력화한 국가가 아직 존재하지 않는 레이저 무기체계를 진화적 개발 전략을 도입해 도전적으로 연구·개발하는 사업"이라고 밝혔다. 송창준 부장은 "개발이 완료되면 적 소형무인기와 멀티콥터에 대한 대응 능력뿐 아니라 우리나라의 국방과학기술 역시 한단계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