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 CEO] 게오르기에바(Georgieva) IMF 총재 "세계경제 퍼펙트 스톰" 올 수도

공유
0


[글로벌 CEO] 게오르기에바(Georgieva) IMF 총재 "세계경제 퍼펙트 스톰" 올 수도

center
[글로벌 CEO] 게오르기에바(Georgieva) IMF 총재 "세계경제 거대한 붕괴 퍼펙트 스톰" 올 수도
[글로벌 CEO]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 첫 기자회견, 자국우선주의 무역전쟁 타파 앞장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신임 총재가 취임후 첫 인터뷰를 했다.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는 4일 미국 월 스트릿 저널(WSJ)과의 취임 후 첫 인터뷰에서 "글로벌 경제가 계속 기대에 미치지 못할하고 있다"면서 "무역 분쟁과 자본 흐름의 변동성 그리고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전쟁, 자연재해 등으로 거대한 경제 붕괴가 닥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른바 퍼펙트 스톰같은 쇼크가 올 수 있다는 것이다. .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는 이같은 사태를 막기위해 무역전쟁의 종식, 다자주의의 회복, 기후변화 극복, 불평등해소 , 부패척결, 그리고 기술 변화에 대한 효율적 대처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신임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는 라가르드의 뒤를 이어 1일 공식 취임했다 라가르드는 2011년부터 IMF를 이끌어왔다. 이날 부로 2번 임기를 마치고 퇴임했다. 게오르기에바는 크리스틴 라가르드의 뒤를 이어 두 번째 여성 수장이자 최초의 신흥국 출신 총재이다. 불가리아 출신 여성 경제학자인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IMF 역사상 처음으로 선진국이 아닌 국가출신이다. 1 990년대 불가리아가 사회주의 경제에서 시장경제로 이행할 당시 사람들이 경제적 고통을 겪는 것을 목격한 것을 계기로 국제기구에 발을 들였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등과 함께 '기후변화 글로벌위원회'를 이끌고 있다. 취미로는 테슬라의 빨간색 전기자동차를 모은다. 환경에 대한 관심의 표현이다.

다음은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의 수락 성명
Statement by Kristalina Georgieva on Her Selection as IMF Managing Director

Ms. Kristalina Georgieva issued the following statement today after the Executive Board of the International Monetary Fund (IMF) selected her as the IMF’s next Managing Director—the 12th since the Fund’s inception in 1944—for a five-year term, starting on October 1:

“I am deeply honored to have been selected as Managing Director of the IMF and grateful for the trust that the Fund’s global membership and the Executive Board have placed in me. I want to pay tribute to my predecessor, Christine Lagarde, a great leader and a dear friend, whose vision and tireless work have contributed so much to the continued success of the Fund.

“The IMF is a unique institution with a great history and a world-class staff. I come as a firm believer in its mandate to help ensure the stability of the global economic and financial system through international cooperation. Indeed, in my view, the Fund’s role has never been more important.

“It is a huge responsibility to be at the helm of the IMF at a time when global economic growth continues to disappoint, trade tensions persist, and debt is at historically high levels. As I noted in my statement to the Executive Board, our immediate priority is to help countries minimize the risk of crises and be ready to cope with downturns. Yet, we should not lose sight of our long-term objective – to support sound monetary, fiscal and structural policies to build stronger economies and improve people’s lives. This means also dealing with issues like inequalities, climate risks and rapid technological change.

“For our readiness to act, safeguarding the Fund’s financial strength is essential, and so are enhancing its surveillance and capacity development efforts. Working with my team, my goal is to further strengthen the Fund by making it even more forward-looking and attentive to the needs of our members.
center
[글로벌 CEO] 게오르기에바(Georgieva) IMF 총재 "세계경제 거대한 붕괴 퍼펙트 스톰" 올 수도


“I look forward to working with all our 189-member countries, the Executive Board and staff, and with all our partners in the years ahead.”

Statement by Kristalina Georgi


김대호 기자 tiger828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