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민주노총 대규모 장외집회… "문재인 정부 노동정책 역주행"

공유
0


민주노총 대규모 장외집회… "문재인 정부 노동정책 역주행"

center
민주노총이 9일 서울 여의도에서 2019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비정규직 철폐·노동개악 저지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전국 노동자 10만여 명(주최 측 추산)이 전태일 열사 49주기를 앞둔 9일 서울 여의도에 운집해 비정규직 철폐·노동개악 저지를 향한 의지를 다졌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여의대로 일대에서 '전태일 열사 계승 2019 전국노동자대회'를 열었다.
이날 대회에서 민주노총은 "▲노동개악 분쇄 ▲노동기본권 쟁취 ▲비정규직 철폐 ▲사회공공성 강화 ▲재벌체제 개혁을 하반기 핵심 의제로 두고 국회 환노위가 탄력근로제 개악안 심의에 돌입하거나, 노조법 개악안을 상정하는 즉시 총파업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는 노동자와 시민이 그리 막강한 힘을 쥐어줬지만 적폐청산, 노동기본권 확대, 재벌개혁 등 개혁과제를 방기한 채 좌고우면 노동정책을 좌충우돌로 이어갔고, 끝내는 역주행으로 폭주하고 있다"며 "현실은 이명박·박근혜 정부 그대로"라고 주장했다.

또 "문재인 정부가 노동개악과 노동자의 희생을 강행하고도 내년 총선 승리와 정권 재창출을 꿈꾼다면 민주노총의 전력을 기울인 반격으로 인한 파국을 피하지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날 본 대회에 앞서 건설산업연맹, 금속노조, 공무원노조, 전교조, 철도노조 등 11개 사업장 노조는 여의도역 일대와 마포, 청와대 앞 등 서울 곳곳에서 사전집회를 가졌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