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JR동일본, 'CO₂ 프리 전철'에 도전…신재생에너지 개발 가속

공유
0


[글로벌-Biz 24] JR동일본, 'CO₂ 프리 전철'에 도전…신재생에너지 개발 가속

center
일본 최대의 철도회사 동일본여객철도가 개발 중인 풍력발전.
일본 최대의 철도회사 동일본여객철도(JR동일본)가 '이산화탄소(CO₂) 프리' 전철에 도전한다. 이를 위해 철도 영업 구역 내외에서 풍력 발전 개발을 가속화 한다고 16일(현지 시간) 발표했다.

JR동일본은 이미 동북에서는 총 출력 수십만 kW 규모의 개발 안건을 진행시키고 있다. 2030년에는 자체 개발한 신재생 에너지를 사용해 동북을 오가는 열차의 CO₂ 프리화를 달성할 전망이다.

JR동일본은 지역 밖의 홋카이도와 시즈오카 현, 에히메 현에서도 신재생에너지 개발 연구를 진행하고 있으며, ESG(환경·사회·지배 구조) 경영의 관점에서 새로운 에너지 사업을 확대하기로 했다.

JR동일본은 아키타(秋田)현 유리혼조시(由利本莊市) 앞바다에 총 출력 70만㎾ 규모의 해상풍력발전에 참여하고 있으며, 홋카이도 에리 모 정 산중에 총 출력 40만~50만kW급 풍력 발전소를 구상하고 사업화를 검토하고 있다. 이 밖에도 후쿠시마, 아키타, 아오모리의 각 현과 에히메 현 및 하마 마츠시에서 환경 영향 평가 절차와 현지 협의를 진행 중이다.

풍력발전 개발에 종사하는 자회사 JR동일본 에너지 개발은 사업을 통한 환경 기여와 지역 경제 활성화라는 두 마리 토끼를 쫓고 있다.

그룹에서는 주로 후쿠시마 현에서 출력 3만kW급의 대규모 태양광 발전소, 아키타 현 3개소에서 총 출력 1만4500kW의 풍력 발전소를 가동해 2020년에는 총 출력 10만kW 정도로 높일 계획이다.

JR동일본은 도호쿠 관내 전 열차에 신재생에너지를 적용하면, 연 50만t의 CO₂ 삭감이 가능하다고 전망한다.

JR동일본은 오는 2030년에 철도 사업의 CO₂ 배출량을 2013년 대비 40% 감축하는 환경 목표를 내걸고 있다.


노정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noja@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