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내년에 삼성 갤럭시A 6000만대 생산 주력업체는 中 윙테크"

공유
1


"내년에 삼성 갤럭시A 6000만대 생산 주력업체는 中 윙테크"

로이터, "ODM들 저가폰용 부품 10~15% 싸게 구매
삼성, 11만~29만원대 제품 가격 경쟁력 확보에 유리"

center
삼성전자가 내년 생산 예정인 스마트폰 3억 대 중 약 5분의 1인 6000만 대를 중국 업체에게 위탁 생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이로 인해 브랜드 품질이 저하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삼성전자가 내년 생산 예정인 스마트폰 3억 대 중 약 5분의 1에 이르는 6000만 대를 중국 윙테크(Wingtech)에 위탁생산할 계획이라고 로이터통신이 17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이에따르면 삼성전자는 앞서 알려진 대로 스마트폰 제조비용을 낮추기 위해 일부 갤럭시A 단말기를 중국 제조업자개발생산(ODM) 업체 윙테크에 맡긴다.

ODM이란 하청받은 제조사가 설계·개발·부품 수급·생산 등 모든 과정을 책임지는 방식이다. 따라서 하청업체가 주문자의 설계대로 생산하는 '주문자상표부착 생산'인 OEM(Original Equipment Manufacturing)와 달리 하청업체에게 '삼성'이라는 브랜드 가치까지 의존하게 돼 브랜드 가치훼손 가능성이라는 위험 부담을 지게 된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중국 내 현지 공장을 폐쇄하고 중국 ODM 업체 윙테크에 의존해 스마트폰 조립비용을 절감해 왔다. 반면 이 방식을 통해 세계 2위 스마트폰 시장인 인도 등 일부 지역의 스마트폰 가격 인하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그러나 윙테크 등 ODM업체들이 화웨이, 샤오미 같은 중국 스마트폰 업체 제품들도 생산하고 있어 이 전략은 오히려 역효과를 낳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삼성이 ODM들에 납품 물량을 늘리면 이들의 전체 생산 단가가 낮아질 수 있고 이는 M업체다른 중국 업체의 생산가격도 함께 낮추게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삼성 관계자는 "중국에서 만들어진 모델에도 (국내 생산 모델과)동일한 품질 테스트와 기준을 적용할 것"이라며 "화웨이 등 중국 업체와의 경쟁력 유지를 위해 비용을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며 우려를 일축했다.

윙테크가 공급하는 모델에는 중저가형 갤럭시A 모델이 포함돼 있다. 윙테크가 생산할 모델 중 하나는 갤럭시A6로 중국에서 185달러(약 1만5000원)에 판매된다. 윙테크가 생산한 삼성의 스마트폰은 동남아와 남미 지역으로도 출하될 것으로 알려졌다.

시장조사 회사 카운터포인트는 윙테크같은 ODM들은 100~250달러(약 11만6000원~29만1000원)짜리 스마트폰을 만드는 데 필요한 모든 부품을 10~15% 저렴하게 조달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 부품공급망 관계자는 윙테크는 일부부품들의 경우 삼성전자가 베트남에서 조달하는 부품가격보다 최고 30%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가 아웃소싱하는 제품 가운데 하나인 갤럭시A6S는 중국에서 기본 가격 185달러(약 21만6000원)에 판매될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 중국법인 담당자는 "중국 하청업체와 함께 생산량을 늘리는 것은 전략적 사업 결정이지만 모두가 다 찬성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한편 윙테크는 지난 2017년부터 삼성전자의 스마트폰과 태블릿을 제조하기 시작했다. 그 해에 윙테크는 삼성 휴대폰의 3%를 담당했고 이 비율은 올해 8%인 2400만대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홍정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oodlif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