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서울시교육청, 인공지능·빅데이터 특성화고 10개교 만든다

공유
0


서울시교육청, 인공지능·빅데이터 특성화고 10개교 만든다

'서울 특성화고 미래교육 발전 방안' 발표… 4차 산업혁명 이끌 인재 양성 위해

center
서울시교육청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끌 인재 양성을 위해 오는 2024년까지 특성화고등학교 10개교를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분야 전문고로 전환한다.사진=교육시교육청
서울시교육청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끌 인재 양성을 위해 오는 2024년까지 총 250억 원을 투입해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분야 특성화고 10개교를 양성한다. 또 2021학년도부터 모든 특성화고 신입생에 대해 AI 과목을 필수이수하도록 의무화한다.

시교육청은 19일 '서울 특성화고 미래교육 발전 방안'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발전 방안에 따르면 오는 2021년부터 2024년까지 특성화고 10개교를 AI와 빅데이터 고등학교로 전환한다. 2021학년도에 2개교를 시작으로 점차 늘려 총 10곳을 전환해 AI와 빅데이터 분야 전문 기술인을 양성할 수 있는 교육과정을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시교육청은 2020년 4월 중 희망 학교를 대상으로 공모를 하고, 선정된 학교에는 하드웨어 구축비용 3억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AI와 빅데이터 고교로 전환되는 학교는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초기 3년 간 외부 산학협력 교사가 투입된다.

시교육청은 원활한 4차 산업혁명분야 교육을 위해 2020년부터 5년 간 '4차 산업혁명 분야 전문가 양성을 위한 교원 중장기 연수'도 운영한다. 연수분야는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스마트팩토리, 사물인터넷(IoT)이다. 분야별로 20명씩 총 80명의 전문가를 양성한다.

시교육청은 4차 산업혁명과 관련된 특성화고 교육과정안도 제시했다. 이에 따르면 모든 특성화고 신입생은 2021학년도부터 인공지능 관련 과목을 3단위(51시간)이상 필수적으로 이수해야 한다.

시교육청은 학생들을 위해 AI와 미래사회 교과서를 2020년 8월까지 개발하고, 2024년까지 매년 4차 산업혁명 분야 전문교과 기초와 실무과목 교과서를 2종씩 개발할 계획이다.

시교육청은 특성화고의 취업률을 높이기 위해 취업지원센터를 통해 취업역량을 강화하고, 고졸 취업자 지원체계를 적극적으로 운영해 지원을 확대할 예정이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