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손석희 물러난 JTBC '뉴스룸' 메인앵커 서복현 기자 꿰찼다

공유
0


손석희 물러난 JTBC '뉴스룸' 메인앵커 서복현 기자 꿰찼다

손 앵커 "대표이사직만 수행"...주말앵커는 한민용 기자 단독으로 진행

center
내년 1월 6일부터 JTBC '뉴스룸' 메인앵커를 맡게 되는 서복현 JTBC 기자. 사진=JTBC 홈페이지
JTBC의 메인뉴스 ‘뉴스룸’의 간판얼굴이 손석희 앵커에서 서복현 앵커로 바뀐다.

23일 JTBC에 따르면, TV 개국과 함께 지난 6년 4개월 동안 뉴스룸 메인앵커를 수행해 왔던 손석희 대표이사 사장이 물러나고 후임 메인앵커는 서복현 기자가 맡는다.

손석희 사장은 이날 오후 사내 회의에서 내년 1월 2일 신년 토론 프로그램까지만 진행하고 앵커 자리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서복현 후임 메인앵커는 1월 6일부터 뉴스룸을 안나경 아나운서와 함께 투톱 체제로 진행하게 된다.

JTBC는 서복현 앵커 발탁 배경으로 지난 세월호 참사,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건 등 심층취재로 두각을 나타내면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아 온 기자라는 점을 부각시켰다.

‘뉴스룸’ 주말 앵커진도 현행 김필규-한민용 기자 2명에서 한민용 단독 주말앵커로 바뀐다.

파트너인 김필규 기자는 워싱턴 특파원을 발령받았다.

JTBC는 6년 4개월 만의 ‘뉴스룸’ 앵커진 교체를 메인앵커 세대교체, 주말 여성 단독앵커 기용에 방점을 두고 새해부터 새로운 ‘뉴스룸’을 선보이겠다는 뜻을 피력했다.


이진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ainygem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