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우조선해양, 설날 앞두고 협력사 납품대금 약 320억 원 조기 지급

공유
0


대우조선해양, 설날 앞두고 협력사 납품대금 약 320억 원 조기 지급

center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선박이 건조중이다. 사진=뉴시스
대우조선해양이 설날 명절을 앞두고 중소 자재공급협력사의 사기진작과 경영안정화를 위해 약 320억원 규모의 납품대금과 기성금을 조기 지급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에 지급되는 납품대금은 오는 30일 지급 예정인 대금으로 8일 앞당겨 설날 전인 오는 22일 조기 지급하기로 했다. 대우조선해양은 경영상황이 개선되자 지난 2018년 추석이후 매 명절 납품대금을 조기 지급해 오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최근 몇 년간 혹독한 경영정상화 노력을 통해 신용등급 상승, 부채비율 개선 등 재무적 관점에서 경영정상화를 이뤄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다만 보호무역주의, 세계 경제 성장률 둔화에 따른 시황 불확실성, 수익성 악화 등 아직도 대내외적으로 난관이 수두룩하다. 어려운 상황속에서도 대우조선해양은 협력사 경영안정화가 모회사 경영안정화로 이어진다는 믿음으로 이번에도 납품대금 조기 지급을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대우조선해양의 빠른 경영정상화에는 협력사 지원이 가장 큰 힘이 됐다”며 “협력사와의 상생협력을 통해 지역과 국가경제 발전에 기여할 것이다”고 말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