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SK텔링크, "이 나라에서 걸려온 국제전화 조심"…남태평양국가 스팸 왜 이렇게 많아?

공유
0


SK텔링크, "이 나라에서 걸려온 국제전화 조심"…남태평양국가 스팸 왜 이렇게 많아?

대부분 ‘원링 스팸’ 사기…되걸면 통화료 외 부가이용료 폭탄
국제통신인프라 열악…분당 363~4160원 이르는 비싼 과금
부재중 전화 발신자가 해외번호일 경우, 00X 뒷 번호 확인을
"국제 스팸 발신 1~5위 모두 남태평양 섬나라 국가" 주의보
지난해 가장 많이 차단한 스팸전화 발신 톱 10국가 상당수

center
00700이 집계한 2019년 국제 스팸발신 국가 톱10. 자료=SK텔링크

SK텔링크(사장 최영석)의 국제전화 서비스 ‘00700’이 지난 해 차단한 국제 스팸전화 분석 결과를 토대로 스팸 발신이 가장 많은 국가 톱10을 공개했다.

16일 00700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국제전화 스팸발신 1위 국가는 남태평양 섬나라인 바누아투(전체 15%, 국가번호 678)가 차지했다. 이어 2위 사모아(14%, 국가번호 685), 3위 파푸아뉴기니(11%, 국가번호 675), 4위 통가(9%, 국가번호 676), 5위 나우루(8%, 국가번호 674) 순으로 나타났다.

1~5위 국가들 모두 남태평양에 위치한 섬나라였다. SK텔링크는 "이들 국가 모두 국제통신인프라 환경이 열악하기 때문에 국제전화를 걸 경우 분당 363원에서 4160원의 비싼 국제 정산비용이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6위~10위는 각각 리투아니아(3%, 국가번호 370), 브룬디(3%, 국가번호 257), 차드공화국(2%, 국가번호 235), 폴란드(2%, 국가번호 485), 알제리(2%, 국가번호 213) 순으로 아프리카나 동유럽 국가들이 차지했다. 국제 스팸은 해외에서 한국으로 다양한 목적을 위해 비정상적으로 전화를 발생시키는 불법행위다.

실제 ‘00700’이 차단한 국제 스팸의 대부분이 ‘원링 스팸’을 이용한 통화 사기로 나타났으며, 이어 불법도박, 대출권유 등의 광고성 스팸과 보이스 피싱 등이었다.

특히 원링 스팸은 ‘00X-678-XXXXXXX’ 등의 번호로 해외에서 한국으로 무작위 전화를 발신해 벨을 1~2회 울린 후 끊는다. 이로써 수신자로 하여금 다시 전화를 걸도록 유도하는 사기 수법이다.

‘부재중’ 통화기록만 보고 콜백을 하게 되면 비싼 국제전화 통화료뿐 아니라 부가 서비스 이용료까지 부담할 수 있다.

SK텔링크 ‘00700’은 감사, 안부인사 등으로 국제전화 이용 빈도가 급증하는 설 연휴를 앞두고 국제 스팸전화 발생빈도가 높은 국가들을 특별감시국으로 지정해 24시간 감시와 차단에 힘쓰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국제전화 이용고객들에게 스팸 피해를 입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SK텔링크는 "먼저 '685', '675', '676', ‘678’ 등 생소한 국가 번호로 부재중 전화가 걸려올 경우 ‘원링 스팸’일 가능성이 높으니 부재중 전화를 걸기 전 전화번호의 국가번호를 재확인하는 것이 좋다"면서 "또 실수로 전화를 걸었다면 바로 통화종료 버튼을 누르고 전화가 끊겼는지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