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또 요동치는 '정치 테마주'

공유
0


또 요동치는 '정치 테마주'

center


4월 총선을 앞두고 주식시장에서 이른바 정치 테마주가 또 기승이다.

2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이 정계 복귀에 시동을 걸자 한동안 잠잠하던 '안철수 테마주'가 요동치기 시작했다.

안 전 의원이 창업한 회사인 안랩은 정계 복귀를 정식으로 선언한 지난 2일 하루 동안 23.66% 치솟았다.
수년 전부터 '안철수 테마주'로 묶인 다믈멀티미디어와 써니전자는 같은 날 상한가를 기록했다.

하지만 지난 19일 안 전 의원이 귀국하면서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히자 그다음 날인 20일 안랩은 13.69% 떨어졌고 다믈멀티미디어와 써니전자 역시 각각 18.63%, 16.14%의 급락세를 보였다.

다믈멀티미디어는 정연홍 대표가 김홍선 전 안랩 대표와 대학원 동문이라는 이유로, 써니전자는 이 회사 송태종 전 대표가 과거 안랩에 근무했다는 이유로 테마주로 분류됐다.

두 회사 모두 사업상 안 전 의원과 전혀 관련이 없다고 공시했으나 안 전 의원과 관련된 소식이 나올 때마다 주가가 요동치고 있다.

정치인 테마주는 투기 수요와 소문에 따라 주가가 움직이기 때문에 투자자들이 큰 피해를 볼 수 있다.

금융감독원은 총선을 앞두고 '테마주 모니터링시스템'을 활용, SNS, 블로그, 커뮤니티 등을 통한 풍문 유포와 주가 이상 급등 현상을 감시할 계획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