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전자, 올해 성과급 규모 축소…최대 '연봉 38%'

공유
0


삼성전자, 올해 성과급 규모 축소…최대 '연봉 38%'

DS 부문, 작년 OPI 50%→올해 29%로 크게 감소

center
삼성전자가 올해 성과급 규모를 지난해에 비해 축소했다. 사진=뉴시스
삼성전자가 올해 성과급 규모를 축소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연봉의 50%까지 성과급으로 지급했지만 올해는 최대 지급 한도가 연봉의 38% 수준에 그칠 예정이다.

2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오는 31일 초과이익성과급(OPI·Overall Performance Incentive)을 지급할 예정이다.

소속 사업부 1년 실적이 연초에 세운 목표를 넘었을 때 초과 이익의 20% 한도 안에서 개인 연봉의 최고 50%를 지급한다.

이에 따라 올해는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와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가 연봉 38%의 성과급을 받게 됐다.

특히 지난해 OPI 최대치인 연봉 50%의 성과급을 받았던 반도체 사업부 직원들은 올해 연봉의 29% 수준으로 성과급 규모가 크게 줄었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성과급은 28%, 가전사업부는 22%로 확정됐다.

이는 지난해 반도체 업황 악화에 따른 조치로 풀이된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반도체 시황 악화로 연간 영업이익이 4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해 8월 이례적으로 예상 지급률을 공지해 DS 부문 성과급을 연봉의 22∼30% 수준으로 전망한 바 있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