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유한양행, 회장 신설 정관 개정…"미래지향적 조치일 뿐"

공유
0

유한양행, 회장 신설 정관 개정…"미래지향적 조치일 뿐"

유한양행이 회장직신설과 관련해 미래지향적인 조치라고 선을 그었다. 유한양행 본사 전경 모습. 사진=글로벌이코노믹 이재현 기자
유한양행이 회장직신설과 관련해 미래지향적인 조치라고 선을 그었다. 유한양행 본사 전경 모습. 사진=글로벌이코노믹 이재현 기자
유한양행은 오는 3월 15일로 예정되어 있는 정기주주총회에서 정관 변경에 따른 회장, 부회장 직제 신설에 대해 공식적인 입장을 22일 밝혔다.

일부 논란이 되고 있는 회장, 부회장 직제 신설은 회사의 목표인 글로벌 50대 제약회사로 나아가기 위해 선제적으로 직급 유연화 조치라고 강조했다. 특히 일부 거론되고 있는 특정인의 회장 선임 가능성에 대해서는 본인이 인터뷰를 통해 밝힌 바와 같이 절대 아니라고 말했다.
유한양행 관계자는 "정관 개정은 크게 세 가지 목적으로 첫째, 회사의 양적· 질적 성장에 따라, 향후 회사 규모에 맞는 직제 유연화가 필요하다는 것"이고 "둘째, "외부인재 영입 시, 현 직급대비 차상위 직급을 요구하는 경우, 글로벌 연구개발 중심 제약사로 도약하고 있는 시점에서 향후 우수한 외부인재 영입을 위해서도 필요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현재 ‘대표이사사장’으로 정관상 표기되어 있는 것을 표준정관에 맞게 '대표이사'로 변경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정관 변경의 목적은 사업의 목적추가, 공고방법 변경 등 다양한 조항을 현실에 맞게 수정하는 과정이기에, 직제 신설 또한 미래 지향적인 조치일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또한 유한양행은 1969년부터 지속되어 온 전문경영인 체제에 따라 주요 의사결정 시, 독립성과 전문성을 갖춘 이사회를 중심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이사회 멤버는 사외이사 수가 사내이사 수보다 많으며, 감사위원회제도 등 투명경영시스템이 정착화됐고 설명했다.

끝으로 유한양행은 지금까지 한 세기에 가까운 긴 세월동안 그래왔듯이, 향후에도 ‘PROGRESS & INTEGRITY’라는 기업의 핵심가치를 바탕으로 모든 임직원이 글로벌 50대 제약사로 나아가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 할 것이며, 더 이상 소모적인 논쟁은 없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재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iscezy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