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세계百, 철 지난 중고 모피 매입

공유
0

신세계百, 철 지난 중고 모피 매입

전문업체 통해 리폼해 매년 두차례 판매

▲모피(자료사진)
▲모피(자료사진)
[글로벌이코노믹=강은희 기자] 신세계백화점이 오는 12일부터 업계 최초로 철지난 중고 모피 상시 매입에 나선다.

중고모피 매입은 신세계 본점ㆍ강남점ㆍ영등포점ㆍ경기점ㆍ의정부점ㆍ센텀시티점ㆍ광주점 총 7개 점포에서 진행된다.
이번에 매입하는 모피는 밍크 제품에 한하며, 전문가와 상담을 통해 가격 결정 후 신세계 상품권으로 교환해준다.

신세계백화점은 매입한 중고모피를 새로운 디자인으로 리폼한 후 저렴한 가격으로 재판매해 리폼 중고 모피 시장을 활성화 한다는 방침이다.

신세계가 이처럼 중고모피시장 활성화에 나선 것은 철지난 장롱 속 모피를 판매하고자 하는 수요와 보다 싼 값에 모피를 구매하고자 하는 수요가 맞물리며 리폼 모피가 새로운 틈새 시장으로 떠오르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유행이 지난 모피를 재활용함으로써 자원 낭비도 줄이고, 고객들은 보다 저렴한 값에 모피를 구매할 수다는 점도 고려됐다.

실제로 지난해 11월 한시적으로 진행한 모피 매입행사에 400여명이 넘는 고객이 참여해 중고 모피 시장성을 입증한 바 있다.

또 지난 2월에 매입한 모피를 새로 디자인해 판매하는 ‘리폼모피 특가전’을 진행했었는데 준비한 300여착의 물량이 모두 판매 된 것은 물론 행사가 진행된 의정부점 고객 외 강남, 충청 등 타 지역 고객까지 방문해 성황리를 이뤘다는 게 신세계측의 설명이다.

신세계는 이번에 매입한 모피를 모피 전문 업체를 통해 유행에 맞는 세련된 스타일로 재탄생해 오는 8월 ‘리폼모피 특가전’을 통해 판매할 예정이다.

리폼을 통해 재탄생된 모피 제품은 머플러, 하프코트, 재킷 등 유행을 타지 않는 기본 스타일로 제작되며 기존 제품의 1/3 가격 수준의 합리적 가격에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신세계백화점 임태혁 여성클래식팀장은 "고가에 구입한 모피인 만큼, 유행이 지나면 버리지도 못하고 입지도 못해 옷장에 묵혀두는 경우가 많았다"며 "이에 올해부터 업계 최초로 중고 모피를 상시적으로 매입함으로써 자원 낭비를 줄이고 소비자들이 보다 싼 값에 모피를 장만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모피 리폼을 활성화하기 위해 안 입는 모피를 최신 스타일로 리폼하는 고객에게 소품 구매 시 10% 할인 혜택은 물론 밍크 핸드폰 고리 를 사은품으로 증정하는 등 다양한 이벤트도 함께 진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