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김주현·이복현, 보험사 CEO 만나 상생금융 강조… "사회적 책임 다해야"

공유
0

김주현·이복현, 보험사 CEO 만나 상생금융 강조… "사회적 책임 다해야"

김주현 금융위원장(앞줄 왼쪽 세 번째)이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보험회사 CEO 간담회에서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앞줄 왼쪽 네 번째) 및 참석자들과 함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김주현 금융위원장(앞줄 왼쪽 세 번째)이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보험회사 CEO 간담회에서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앞줄 왼쪽 네 번째) 및 참석자들과 함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금융당국의 두 수장이 보험사 최고경영자(CEO)들을 만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을 강조하며 보험계약자들을 위한 상생금융 방안 마련에 힘써달라 촉구했다.

김주현 금융위원장과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6일 오전 정부 서울청사에서 보험사 CEO 간담회를 개최하고 상생금융 방안 및 보험업권의 주요 현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 보험사 CEO 간담회는 금융권 릴레이 간담회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이 날 열린 간담회에는 금융당국 수장들을 비롯해 생명보험협회장, 손해보험협회장, 10개(삼성생명, 한화생명, 교보생명, 신한라이프, 농협생명, 삼성화재, DB손해보험, 현대해상, 메리츠화재, KB손해보험) 보험사 CEO들이 참석했다.

김주현 금융위원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보험의 근간은 보험계약자 간 상부상조 정신과 보험계약자와 보험회사 간 장기적인 신뢰에 있다"고 언급하며 "최근 고금리‧고물가 등으로 보험계약자들도 어려운 처지에 놓인 만큼 보험회사가 신뢰받는 동행자로서 계약자들의 어려움을 덜기 위해 관심과 배려를 기울여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IFRS17 도입에 따라 재무정보뿐만 아니라 보험상품개발, 자산부채관리, 판매전략 전반에 많은 변화가 있었다"고 언급하며 "재무적 성과에만 치우쳐 상품, 자산관리 등에 쏠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고 장기적 신뢰 형성이 가능하도록 힘써달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보험사의 영업 관행 개선에 대해서도 주문했다.

김 위원장은 "보험업권이 저출산‧고령화, 디지털 전환 등 급변하는 환경속에서 국민 실생홀의 위험을 적시에 보장할 수 있도록 보험상품 혁신과 건전한 판매채널 확충에 한층 더 힘써주기를 바란다"고 강조하며 "정부 또한 보험산업의 혁신과 성장을 위해 제도개선 등의 정책적 직원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보험사의 사회적책임을 강조하며 내실있는 상생금융 방안을 마련해줄 것을 촉구했다.

이복현 원장은 “사적 사회안전망으로서 국민을 보호해온 보험업계가 앞으로도 국민과 함께 건강히 성장해 나가기를 바란다”며 “서민 경제가 어려움을 겪는 시기에 보험사들이 스스로 사회적 책임을 다한다면 보험에 대한 국민적 신뢰는 더욱 두터워질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어 이 원장은 “단기 실적을 위한 불건전 영업은 결국 보험사와 소비자 모두에게 미래의 부담이 된다”며 “건전한 영업관행을 정착시켜 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보험회사 생명보험협회·손해보험협회는 보험업권의 상생 필요성에 대해 공감대를 표하였으며, 보험업권 자체적인 협의를 통해 세부 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언급했다. 보험업권은 이외에도 보험업계의 혁신과 성장을 위해 필요한 건의사항도 제기했다.

금융당국이 당일 간담회를 통해 보험사의 사회적 책임을 강조하면서 보험업계 또한 취약계층을 위한 구체적인 상생금융 지원방안 마련에 속도를 낼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손해보험업계는 자동차보험료를 2.5~3% 가량 인하하는 방안과 더불어 실손의료보험 보험료 인상률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생명보험업계는 상생금융 방안으로 청년·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한 저축·연금보험 출시를 고려하고 있다. 이와 별도로 업권 공통적으로는 사회공헌기금을 조성하는 방안도 검토중에 있다.  


손규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bal4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