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은행 이사회, 다양성만 좇다가 전문성 놓친다" 우려 목소리 커져

공유
0

"은행 이사회, 다양성만 좇다가 전문성 놓친다" 우려 목소리 커져

서울 시내 나란히 설최된 시중은행 ATM 모습.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서울 시내 나란히 설최된 시중은행 ATM 모습. 사진=연합뉴스
금융당국이 국내 금융(은행)지주와 은행 이사회의 다양성과 독립성을 강화시키는 방향으로 제도 개선을 시도하고 있는 가운데 이사회 전문성을 담보하지 못한 다양성 제고는 경영실적 악화로 이어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권흥진 한국금융연구원 연구위원은 24일 '은행 지주 이사회 다양성에 대한 고찰'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에서 권 연구위원은 "금융당국이 은행지주 이사회의 다양성을 제고해야 한다는 원칙과 세부 기준을 지배구조에 관한 모범 관행에 담은 점은 해외 감독 당국이나 일반적 기업 지배구조 관련 지침에 부합한다"면서도 "다만 다양성 제고의 목표가 다양성 자체에 있는 게 아니라 경영감독·경영의사결정에 있어 다양한 관점을 반영하는 데 있다는 점을 명시하지 못한 것은 차이점"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12일 금융감독원은 '은행지주·은행의 지배구조에 관한 모범 관행'을 발표했다. 모범관행은 현직 CEO나 기관의 거수기 역할로 전락했다는 비판을 받는 이사회의 독립성을 강화하고, 사외이사의 전문성 및 다양성을 확보하기 위한 방안이 골자다.

권 연구위원은 이사회의 다양성이 기업경영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연구 결과들을 언급하며 "전문성을 담보하지 못한 다양성 제고는 경영실적 악화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그는 "국내 은행 지주는 각사별 중장기 경영전략과 부합하는 다양성 기준·다양성 제고 로드맵을 수립하고 사외이사 후보군 구성, 사외이사 평가·임면, 사외이사 교육 등 과정을 강화해 이사회의 전문성 확보를 전제로 다양성을 제고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정성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h12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