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일 안하고 초과근무수당 챙긴 금융위 사무관 135명 적발

공유
0

일 안하고 초과근무수당 챙긴 금융위 사무관 135명 적발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사진=뉴시스
금융위원회 사무관들이 초과 근무를 한 것처럼 꾸며 시간 외 수당을 부당수령한 사실이 감사원 감사 결과 적발됐다. 이들은 평일 저녁식사 이후, 또는 주말에 특별한 업무가 없는데도 청사에 들러 초과근무를 한 것처럼 입력해 시간 외 근무수당을 부정 수령한 것으로 알려졌다.

감사원은 지난해 실시한 금융위 기관 정기 감사에서 이러한 비위 사실을 확인해 시정·주의 등을 통보했다고 16일 밝혔다.
감사원이 2020년 4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최근 3년간 금융위 사무관 182명을 대상으로 초과 근무 수당을 부정 수령했는지 표본 점검을 한 결과 74%(135명)가 부정 수령한 것을 확인됐다.

사무관 135명이 부정하게 수령한 초과 근무 수당은 총 4661만원으로 집계됐다. 부당 수령한 횟수는 총 2365회, 부당 수령 시간은 3076시간이었다. 한 사무관은 2020년에 전체 초과 근무 횟수 중 부정하게 올린 횟수의 비율이 22.8%였지만 점차 이 비율이 늘어 2021년 41.0%, 2022년엔 71.7%까지 확대됐다. 초과 근무 10번 중 7번은 거짓인 셈이다

감사원은 "초과근무수당을 부정수령한 상위 5명의 경우 평일 저녁식사나 음주 이후 귀가 도중에 청사에 복귀해 초과근무를 입력한 이후 곧바로 귀가하거나 주말에 특별한 업무가 없는데도 청사에 들러 초과근무를 한 것처럼 입력하는 방식으로 초과수당을 부정하게 받았다"면서 "(부정수령이) 3년에 걸쳐 지속됐으며 비위의 정도도 매년 심해지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에 감사원은 금융위원장에게 부정수령액과 가산금 등 총 2억1632만원을 환수하고, 앞으로 향후 초과 근무 수당을 부정수령하는 일이 없도록 내부통제를 철저히 하라고 통보했다.


정성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h1220@g-enews.com